UPDATED. 2021-04-15 17:45 (목)
북한 "일본해 명칭 주장, 침략 야망 집중 표현"
북한 "일본해 명칭 주장, 침략 야망 집중 표현"
  • 바른경제
  • 승인 2021.04.08 18: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동준 기자 = 북한이 동해를 일본해로 주장한 일본 관료 주장에 대해 "침략 야망의 집중적 표현"이라면서 반발했다. 북한의 일본 군비 증강 등에 대한 비판,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 공개 등 대립 분위기 속에서 나온 주장이다.

8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얼마 전 일본 내각 관방부 장관이라는 자가 어느 한 기자회견에서 동해라는 용어 사용은 부적절하다고 하면서 일본해가 유일한 공식 국제적 명칭이라는 억지주장을 해댔다"며 이같이 논평했다.

이어 "이것은 일제의 조선침략사를 정당화하고 나아가서 또다시 전 조선을 저들의 식민지로 만들어보려는 일본 반동들의 영원히 변할 수 없는 대 조선 침략 야망의 집중적인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이 매체는 "조선 동해 명칭은 바다 명칭 표기와 관련한 주요 국제관례와 원칙인 역사주의적 관례, 대륙지명 우위의 관례, 지리학적 방위 기준의 관례 및 옛 식민지 잔재 청산의 관례에 비춰 봐도 지극히 정당하다"고 했다.

또 "만일 일제 식민지 잔재인 일본해 지명이 계속 남아 있는 경우 그것은 일본 파시즘의 범죄적인 조선 침략 역사에 합법성을 부여해 주고 당국자들에게는 과거 청산 회피의 더할 나위 없는 구실을 마련해 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지금 일본 반동들은 그 어느 때보다 일본해 명칭과 독도 영유권을 떠들며 섬 탈환 연습을 비롯한 군사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일본은 시대착오적인 역사 왜곡 책동과 영토 팽창 책동을 걷어치워야 한다"고 했다.

이는 지난달 25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미국이 발표한 성명 내 '동해(East Sea)' 표기에 대한 사카이 마나부(坂井學) 일본 관방부 장관 기자회견 발언에 대한 비판인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일본 측은 "(일본해가) 국제적으로 확립한 유일한 호칭이라는 일본 정부의 입장에 비춰 (동해 표기는) 부적절해 미국에 이의를 제기하고 정정을 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고 한다.

이후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부는 "일본해(Sea of Japan) 또는 한반도 동쪽 바다라고 했어야 했다"며 표기 정정 의사를 밝혔다. 또 "지명으로서 '일본해'라는 표기를 유일하게 인정받는 것으로 사용하는 미국 정부 입장은 변함없다"고 했다.

한편 북한은 최근 일본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이어 오고 있다. 또 도쿄올림픽 불참을 결정한 지난달 25일 올림픽위원회(NOC) 총회 내용을 지난 5일 뒤늦게 공개, 이를 일본과의 신경전 관점에서 보는 시선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