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5 16:30 (목)
뉴욕 증시, 장기금리 하락·금융완화 장기화에 상승 마감...다우 0.17%↑
뉴욕 증시, 장기금리 하락·금융완화 장기화에 상승 마감...다우 0.17%↑
  • 바른경제
  • 승인 2021.04.09 05: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준 기자 = 미국 뉴욕 증시는 8일(현지시간) 장기금리 하락으로 기술주에 매수세가 선행하고 금융완화 정책의 장기화 관측에 투자심리가 유지되면서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 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57.31 포인트, 0.17% 올라간 3만3503.57로 폐장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도 전일보다 17.22 포인트, 0.42% 상승한 4097.17로 거래를 끝냈다. 상장 이래 최고치를 연일 경신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도 전일에 비해 140.47 포인트, 1.03% 오른 1만3829.31로 장을 마쳤다. 3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미국 장기금리가 일시 전일보다 0.05% 떨어진 1.62%로 내려앉았다. 금리 상승 때 상대적으로 약세를 보인 고PER(高주가수익률) 기술주에 매수가 유입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의장이 8일 국제통화기금(IMF) 패널 토론회에서 "경기회복이 균일하지 않고 불완전한 상태"라며 금융완화를 축소하려면 미국 경제가 더욱 개선해야 한다고 밝히면서 금융완화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을 자극했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이 상승하며 상장 이래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자상거래주 아마존 닷컴, 전기자동차주 테슬라, 동영상 서비스주 넷플릭스가 동반해서 상승했다.

소프트웨어주 마이크로소프트와 고객 정보관리 서비스주 세일스 포스 닷컴도 견조하게 움직였다.

반면 그간 상승세를 타온 화학주 다우 등은 이익확정 매물에 밀려 하락했다.

중국 관련 종목인 스포츠 용품주 나이키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