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6:55 (월)
日,2030년까지 신차 연비 30% 향상 의무화…전기차 '電費' 도입
日,2030년까지 신차 연비 30% 향상 의무화…전기차 '電費' 도입
  • 바른경제
  • 승인 2019.06.04 10: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혜경 기자 = 일본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신차 연비를 현재보다 30% 개선하는 새로운 연비 규제 방안을 마련했다.

일본의 현행 연비 규제는 2020년도까지 휘발유 1리터(ℓ) 당 20.3㎞ 주행거리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 2030년도까지 이보다 30% 개선하도록 자동차 업체에 의무화한다는 것으로, 리터당 주행거리는 25.4㎞ 이상이 돼야 한다.

4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국토교통성과 경제산업성은 전날 이 같은 내용의 자동차 연비 규제를 강화하는 새로운 기준안을 마련했다. 연내에 정식으로 결정돼 법률에 반영될 전망이다.

새 규제안은 전기자동차(EV) 및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V)도 연비규제 대상에 포함된 것이 특징이다. 기존에는 휘발유차와 하이브리드차에 대해서만 연비를 규제하고, 전기차는 휘발유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연비를 제로(0)로 계산했다.

그러나 전기차도 주행에 필요한 전기를 만들 때 화석연료 등의 소비에 따른 이산화탄소(CO₂) 배출로 환경에 부담을 준다는 이유에서 연비 규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전기차의 연비는 1㎞ 달리는데 어느정도 전력을 소비하는지를 나타내는 '전비(電費)'라는 수치를 휘발유 리터 당 주행거리인 연비로 환산해 계산한다.

전기차도 연비 규제 대상에 포함시키기로 한 것은 환경오염을 줄이는 동시에 전기차 보급을 촉진하기 위함이다. 새 연비 규제는 개별 차종이 아닌 자동차 제조사의 전체 판매대수의 평균치로 계산 하기 때문에, 연비가 좋은 전기차나 PHV 등의 판매가 늘어나면 자동차 업체로서는 연비 규제 달성이 쉽다.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일본 국내의 전기차 판매대수는 2017년도에 약 2.4만대로 전체 차종의 0.5%였다. 일본 정부는 2030년에는 전기차와 PHV의 신차 판매 대수를 20~30%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chkim@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