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08:35 (수)
'모가디슈' 류승완 감독 "北, 통일의 대상 아닌 타국으로 인지하고 작업"
'모가디슈' 류승완 감독 "北, 통일의 대상 아닌 타국으로 인지하고 작업"
  • 바른경제
  • 승인 2021.07.22 1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기자 = 류승완 감독이 신작 '모가디슈' 속 북한에 대해 "온전히 타국으로 접근하고 작업했다"고 밝혔다.

22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모가디슈'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 코로나19 여파로 간담회는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배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김재화, 박경혜와 류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 내전 당시 고립된 남북 대사관 공관원들의 탈출 실화를 모티브로 한 영화다.

김윤석과 조인성이 대한민국의 유엔 가입을 위해 동분서주하던 한신성 대사와 안기부 출신의 정보요원 강대진 참사관으로, 허준호와 구교환이 북한의 림용수 대사와 태준기 참사관으로 분했다.

류승완 감독은 북한을 다룬 것과 관련 "예전 관점처럼 통일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북한을 표현하려고 했다"며 "젊은 세대들은 북한을 다른 나라로 인지한다는 느낌을 개인적으로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소말리아 모가디슈가 여행금지 국가라서 못 가는 것처럼 북한 평양도 마찬가지다. 북한을 온전히 타국으로 인지하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야 인물들을 이해하기가 빠를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 의도와 이 영화의 완성본이 거의 일치한다고 본다. 이 영화를 보시고 나서 느끼는 느낌이 관객 여러분 개개인이 다를 테지만, 그것이 맞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모가디슈'의 북한 대사를 자막 처리한 이유에 대해서는 "영화 '베를린'을 만들고 나서 대사가 안 들린다는 지적을 너무 많이 들었다"고 답했다.

그는 "북한 말투는 단어를 구사하는 방식이나 발음 체계들이 차이가 크게 나는 것 같다"며 "어린 시절에는 대중문화에서 북한 말들이 드라마나 TV에서 많이 들렸는데, 지금은 북한 말을 듣는 게 적어졌다. 다른 채널로도 보지만 희화화되는 것 같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28일 개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