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08:45 (수)
함안군, 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
함안군, 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
  • 바른경제
  • 승인 2021.08.01 13: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진 기자 = 경남 함안군은 지난 7월 18일부터 거리두기 3단계 실시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돼 2일 0시부터 8일 24시까지 1주일간 사회적 거리두기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도 지난 25일부터 31일까지 25명이 확진돼 정부 4단계 기준(인구10만 명 이하 주간 총 환자 수 20명 이상)을 넘어 불가피하게 4단계로 격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거리두기 4단계 주요 방역수칙은 ▲사적모임 오후 6시 이후 2인까지만 가능(오후 6시 이전 4인까지 가능)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목욕장업, 영화관, PC방, 학원, 마트 등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운영 제한 ▲식당, 카페는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포장 및 배달 허용 등이다.

또한 학교는 원격수업만 가능하고 ▲행사·집회(1인 시위 제외) 금지 ▲종교시설은 수용인원의 10% 범위 내 최대 19명까지 대면 허용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은 49명까지만 허용된다.

조근제 군수는 “지역내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 앞으로 1주일 동안 모임이나 외출,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 주시고 일상생활 속에서 ‘잠깐 멈춤’을 선택해 지금 이 어려움을 벗어날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함안=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