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07:35 (수)
[단독] 역선택 조항 '추가+배제' 2개 여론조사 합산…野 중재안
[단독] 역선택 조항 '추가+배제' 2개 여론조사 합산…野 중재안
  • 바른경제
  • 승인 2021.09.03 1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윤아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 선관위원들은 3일 회의에서 대통령 선거 후보자 경선의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중재안으로 해당 조항을 넣은 여론조사와 넣지 않은 여론조사 2개를 합산하는 방식을 유력하게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경선 여론조사는 본래 두 개의 여론조사 업체를 통해 진행된다. 앞서 전문가들은 한 업체의 조사에서는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고, 또 다른 업체의 조사에서는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지 않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 두 개의 결과를 합치는 방식을 선관위에 조언한 것으로 확인된다.

이날 뉴시스 취재를 종합한 결과에 따르면 이날 선관위원들은 이같은 중재안과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지 않은 경선준비위원회의 원안을 놓고 거수 투표를 실시했다.

투표 결과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에 반대한 위원은 6명, 중재안을 선호한 위원은 6명이다.

국민의힘 당헌·당규 제3장 선거관리위원회 조항에 따르면 선관위는 의사 결정 과정에서 가부 동수일 경우 부결된 것(12조 3항)으로 본다. 이날 투표에 따라 선관위는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지 않은 경선준비위원회(경준위)의 원안을 선택해야 한다.

그러나 투표를 마친 후에도 갈등은 이어지는 중이다. 정홍원 선관위원장이 투표 결과를 사실상 묵인하면서다.

정 위원장은 이날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에 "다른 의안이 있었다"며 표결에 대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다만 "조금 더 연구를 해서 다음 기회에 결론을 짓겠다"고 말했다.

당 선관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정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취재 결과 사실상 표결이 이뤄졌다는 위원들이 대부분다. 정 위원장은 해당 조항을 넣은 여론조사와 넣지 않은 여론조사 2개를 합산하는 안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선관위원들에게 이를 알려주지도 않고 표결을 강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안건에 대해 위원들이 투표를 완료했기 때문에 당헌·당규에 따라 역선택 방지 조항은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돼야 한다.

중재안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은 것도 문제다. 현재 중재안은 아이디어 단계일 뿐, '안건'으로 정리된 상태가 아니다.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는데 반대한 한 선관위 관계자는 "현재 제대로 된 중재안도 마련되지 않았다. 내용도 모르는 중재안을 어떻게 선택하겠나"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위원장은 중재안을 선택한 위원이 더 많으면 그 때 안을 만들어 선택하자는 거다. 말이 안 된다"고 뉴시스에 전했다.

한편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어야 한다고 주장한 측은 "안건을 정식으로 상정한 게 아니다"며 "각자 의견을 개진한 정도"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sound@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