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08:15 (수)
홍준표 선대위원장 조경태 "尹 의혹 제기 자제했으면"
홍준표 선대위원장 조경태 "尹 의혹 제기 자제했으면"
  • 바른경제
  • 승인 2021.09.03 2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 최다선(5선) 중진이자 홍준표 캠프의 선대위원장인 조경태 의원은 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시절 검찰의 여권인사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의혹 제기를 가지고 그걸 공격하는 모습은 썩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저녁 JTBC방송에 출연해 "여권에서 주장하는 의혹들에 대해서 좀 더 사실 여부를 확인한 다음에 입장 표명을 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이 갈수록 윤 전 총장에 대한 비판의 강도를 높여가며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서도 날카롭게 각을 세우고 있는 것과는 대비된 목소리다.

조 의원은 "사실 대선 앞두면 크고 작은 의혹들이 많이 제기된다. 잘 아시다시피 옛날에 병풍 조작 사건, 김대업 사건 그거 조작으로 드러났지 않았냐"며 "이번에 검찰이 고발을 유도했다는 그 부분도 진실일지 거짓일지 모르지만 하필이면 대선 정국에 이 문제가 불거지는 것은 저는 의심을 해 봐야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를 쭉 해 보면서 느끼는 것이 마치 사실처럼 느껴졌던 것이 진실이 아닌 경우가 있다"며 "페어플레이 정신을 살려서 야당이든 여당이든 상대방의 어떤 정책에 대한 비판, 비평은 저는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도 정확한 팩트를 지적하라고 했다.

이에 '홍준표 후보가 이 인터뷰를 직접 본다면 상당히 내가 선대위원장을 잘 뽑았나, 이런 생각을 가질 것도 같다'는 사회자의 말에 조 의원은 "홍 후보께서도 저는 저하고 생각이 그렇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만일 사실이라면 홍준표 후보께서 말씀하신 부분이 성립될 수가 있다. 그런데 저는 예단해서 이야기하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후보가 수차례 윤 전 총장에 고발 사주 의혹 해명을 공개적으로 요구한 데 대해 조 의원은 "조금 더 신중했으면 좋겠다"며 자제를 당부했다.

앞서 홍 의원은 이날 윤 전 총장의 해명을 두고 "곤경에 처하니 이제 별의별 말을 다 한다"며 "자신이 총장 시절에 정부에 불리한 고발이 들어오면 수사를 하지 않았다? 저를 보고 국민 분노에 올라탄 포플리즘 이라고도 비난하고 참 어처구니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러지 마시고 부인 주가조작 사건 대비나 잘 하시고 본인 청부 고발의혹 사건이나 잘 대비 하시라"며 "곧 위기가 닥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