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07:45 (수)
공수처, '尹 고발사주 의혹' 김웅·손준성 동시 압수수색
공수처, '尹 고발사주 의혹' 김웅·손준성 동시 압수수색
  • 김해진 기자
  • 승인 2021.09.10 10: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

(바른경제뉴스=김해진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일명 '고발사주 의혹' 수사를 공식화했다.

공수처는 10일 오전부터 이번 의혹 핵심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사무실과 자택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공수처 수사팀은 이날 오전 9시25분께 국회 의원회관에 도착한 공수처 수사팀은 영장을 제시하고 발열체크 등의 절차를 거친 후 오전 10시9분께부터 김 의원실 압수수색을 시작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공수처는 손 전 정책관의 대구고검 사무실, 그리고 김 의원과 손 인권보호관 자택에도 수사팀을 보내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과 손 전 정책관은 이날 오전 사무실에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전 정책관은 이날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공수처는 "수사3부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의 실체 규명을 위해 관련자를 입건하고 수사에 금일 착수했다"고 밝혔다.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손 전 정책관이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지난해 4월 김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범여권 인사에 관한 고발장 등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지난해 4월은 윤 전 총장이 재직하던 시절이다.

손 전 정책관이 당시 고발장 등을 작성하고 이를 받은 김 의원이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 측에 전달, 검찰이 총선에 개입하려 한 것 아니냐는 것이 이번 의혹의 골자다.

이 의혹과 관련해 대검찰청이 곧바로 진상조사에 나선 가운데, 여권 성향의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지난 6일 공수처에 윤 전 총장, 한동훈 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손 전 정책관, 권모 전 대검 대변인을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공직선거법위반, 국가공무원법위반, 개인정보보호법위반 등 5개 혐의를 적시했다.

공수처는 고발장 접수 이틀만인 지난 8일 김한메 사세행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고, 이로부터 또다시 이틀만인 이날 오전 전격 압수수색에 나서며 고발장이 접수된 날로부터 나흘 만에 수사 착수를 공식화했다.

한편 손 전 정책관은 의혹이 불거진 후 "고발장을 작성한 적이 없다"며 부인하고 있으며, 김 의원은 "(손 전 정책관으로부터 고발장 등 자료를 받았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제보자의 '조작 가능성'도 언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