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02:10 (금)
경찰, 금영엔터테인먼트 회장 횡령·배임 의혹 수사
경찰, 금영엔터테인먼트 회장 횡령·배임 의혹 수사
  • 바른경제
  • 승인 2021.09.15 2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현 기자 = 노래방 기기 업체인 금영엔터테인먼트의 김모 회장이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김 회장을 횡령·배임 혐의로 입건해 조사를 벌이는 중이다.

경찰은 금영엔터테인먼트가 회사의 전·현직 직원이 차린 것으로 알려진 외부 업체에 기술사용료 명목으로 준 돈이 김 회장의 개인 계좌로 흘러 들어갔다는 의혹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김 회장이 대표로 있는 다른 회사로 돈이 흘러 들어갔다는 의혹도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한 달여간 수사를 진행해오고 있다"며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