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8:35 (수)
이재명 측 "김기현·조선일보 등 선거법 위반 고발 검토"
이재명 측 "김기현·조선일보 등 선거법 위반 고발 검토"
  • 바른경제
  • 승인 2021.09.17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형 윤현성 수습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17일 "면책특권에 기대어 대장동 공영개발 관련 가짜뉴스 살포에 앞장서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거듭된 허위보도로 여론을 호도하는 조선일보를 비롯한 종편 등의 언론,모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국회의원의 권한을 '아무 소리나 해도 제재 받지 않는 권력'으로 여기고 남용하는 야당의 행태, 그리고 그들이 살포한 가짜뉴스를 무책임하게 퍼트리는 일부 언론의 행태, 끝까지 책임을 묻고 합당한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김 원내대표 발언을 문제삼으며 "명백한 허위사실이다. 유동규씨는 이재명 캠프에 소속돼있지 않다"면서 "하지만 조선일보를 비롯한 종편 등의 일부 언론은 김 원내대표의 발언을 검증 없이 받아쓰며 가짜뉴스를 확산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뿐만이 아니라 이재명 후보의 아들이 화천대유 계열사에 근무하고 있다더라, 이재명 캠프 정책본부장인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의 친형제가 화천대유 계열사 임원으로 근무하고 있다더라는 '카더라' 언론 보도가 쏟아졌지만 모두 사실이 아니었다"고 열거한 뒤 "어떻게든 이재명 후보를 엮어 넣으려 인디언 기우제 지내듯 끊임없이 억지 연결고리를 만들어내지만, 결과적으로 무리수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재명 후보는 이미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어떤 수사도 받겠다고 공언했다. 한 톨 먼지조차 없기에 모든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것"이라며 "야당과 일부 언론도 책임을 회피하지 말라. 유동규씨가 캠프 구성원이라고 허위주장을 한 김 원내대표와 이를 받아쓴 일부 언론, 그리고 이재명 후보 아들과 이한주 정책본부장의 친형제가 연루되어 있다는 허위보도 모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 검토하겠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서도 "고발 조치는 캠프에서 지금 논의 중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김 원내대표는 캠프 차원에서 고발하고, 조선일보와 일부 가짜뉴스를 함께 배포한 언론에 대해선 그 수위를 보고 어디까지 할 것인지 캠프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hsyhs@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