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9:25 (수)
강경화 전 외교장관, 국제노동기구 사무총장 도전
강경화 전 외교장관, 국제노동기구 사무총장 도전
  • 바른경제
  • 승인 2021.10.01 2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빛나라 기자 =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이 국제노동기구(ILO) 차기 사무총장에 도전한다. 강 전 장관이 당선될 경우 아시아 최초이자 첫 여성 ILO 사무총장이 탄생한다.

1일 외교부는 이날 주제네바대표부를 통해 ILO 사무국에 강 전 장관의 입후보 등록서류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등록이 완료되면 선거운동과 공식 청문회를 거쳐 투표가 진행된다.

유엔 산하 노동전문 기구인 ILO는 국제기구 중 유일한 노사정 3자 기구다. 회원국은 총 187개국이며 사무총장 임기는 5년이다.

사무총장 선출은 28개국 정부대표와 노동자·사용자 대표 각 14인 등 총 56명이 참여하는 이사회 투표에서 과반수 득표로 결정된다.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최하위 득표자를 탈락시킨 후 재투표를 반복해서 실시한다.

최종 선출은 내년 3월25일로 예정됐다. 차기 사무총장 당선자는 가이 라이더 현 사무총장 임기 만료 직후인 내년 10월1일부터 임기를 시작한다.

후보자 등록 기간 마지막 날인 1일 현재 강 전 장관 외 그렉 바인스(호주) 현 ILO 사무차장, 질베르 웅보 전 토고 총리, 뮤리엘 페니코 전 프랑스 노동부 장관, 음툰지 무아바(남아프리카 공화국) 현 국제사용자기구(IOE) 이사 등 4명이 입후보했다.

외교부는 "강 후보자는 우리 정부 및 유엔에서 쌓은 다년간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상황에서 일자리 회복, 경제 위기 극복, 노사정 삼자주의를 통한 상생과 연대 정신의 확산 등 ILO의 핵심의제를 주도할 역량을 갖췄다"고 밝혔다.

정부는 외교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범부처TF를 구성해 강 전 장관의 ILO 사무총장 입후보 활동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