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9:40 (수)
곽상도 아들 "회사가 먼저 거액 성과급 제안"
곽상도 아들 "회사가 먼저 거액 성과급 제안"
  • 바른경제
  • 승인 2021.10.01 20: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우 기자 =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병채씨는 1일 화천대유가 50억원의 성과급을 먼저 챙겨줬다는 입장을 내놨다.

1일 JTBC에 따르면 곽씨는 이날 JTBC 취재진과 만나 '거액을 받을 수 있게 계약조건이 변경됐다. 누가 제안을 했나'라는 질문에 "제가 몸이 많이 안 좋아서. 회사에 퇴사 의사를 밝히고, 그리고 그 성과급 관련된 부분을 다시 변경할 게 있다고 하더라고요"라고 말했다.

그는 '그럼 먼저 요청한 것도 아니냐. 회사가 먼저 그렇게 돈을 더 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준 것이냐'는 질문에 "네, 전 요청한 적이 없고요."라고 했다.

곽씨는 '아버지를 보고 사실상 뇌물이라는 분석이 많이 나온다'는 질문에 "전혀 그렇지 않고요"라고 부인했다. 50억원 이외 돈을 더 받았다는 얘기도 있다'는 지적에는 "저 진짜 들어가서 말씀드린 대로 그 급여만 받았고, 그 급여 받고 직장생활 했고요"라고 했다.

곽씨는 '후원금으로 간 것도 있었고, 여러 형태로 금전적인 지급이 되고 있었다'는 지적에는 "추석 상여금이나 이런 부분 명절 때 지급되는 부분이 있잖아요. 몇백만 원도 아니고 몇십만 원 정도"라고 답했다.

그는 '곽 의원이 어떻게 알고 본인에게 그렇게 좋은 자리를 소개했는지 그 과정은 들었느냐'는 질문에 "저도 잘 모르겠네요"라고 했다. '어떤 일을 했길래 그렇게 거액의 성과급을 받을 수 있었느냐'는 질문에도 "제가 여기서 말씀드리는 게 적절치 않은 것 같으니까요"라고 말을 아꼈다.

곽씨는 '화천대유에 있을 때도 조기 축구에 열심이었고 퇴직 후에는 골프와 캠핑 등도 즐기는 거로 파악이 된다'는 지적에는 "열심히 한 게 아니고 저도 이제 살아야 되잖아요. 저도 살아야 돼서 다시 건강을 회복을 해야 되는 거고"라고 설명했다.

그는 '골프를 치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는 추가 질의에 "네 그래서 제가 그걸 매번 가서 뭐 한 건 아니고. 자주 치지 않았거든요, 진짜. 그래서 저 집에 거의 칩거생활 하다시피 하고 있어요. 몸이 안 좋아서 퇴사한 이후에. 다른 일도 지금 할 수가 없고 해서"라고 했다.

곽씨는 '병원 기록 등을 보여달라'는 요청에 "병원은 다녔는데 기록은 개인정보라 제가 말씀드리기가 곤란하고요"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