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9:40 (수)
[알아봅시다]머리 자주 감으면 탈모 악화될까…환절기 관리법
[알아봅시다]머리 자주 감으면 탈모 악화될까…환절기 관리법
  • 바른경제
  • 승인 2021.10.02 03: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지윤 기자 = 가을은 '탈모의 계절'이라고 불린다. 두피에 생기는 각질로 인해 약화된 모근이 탈모를 가속화한다.

환절기 큰 일교차로 두피 유수분 케어가 어렵고, 건조한 날씨에 영향을 받은 두피가 건조해져 각질이 쉽게 쌓인다. 이때 생긴 각질이나 외부 물질 등이 모공을 막아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다.

탈모 증상 완화를 위해선 모발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정량의 샴푸로 거품을 충분히 만들어 골고루 두피와 머리카락에 묻혀야 한다.

머리를 자주 감으면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잘못된 이야기다. 머리를 감을 때 빠지는 머리카락은 수명이 다한 것으로 머리 감는 횟수나 샴푸 사용과 무관하다.

사람은 정상적으로 하루에 머리카락 50~100개가 빠지고, 다시 새 모발이 자란다. 사흘에 한 번 감으면 매일 빠질 머리가 한꺼번에 빠질 뿐이고 전체 탈모량은 차이가 없다.

오히려 머리를 잘 감지 않으면 두피와 모발에 먼지나 노폐물이 쌓여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무엇보다 매일 사용하는 샴푸가 중요하다.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샴푸를 추천한다.

애경산업 케라시스 '동의홍삼 영지홍삼 샴푸'는 영지버섯 추출물과 홍삼 에센스를 함유한다. 두피 영양 공급은 물론 식품의약품안전처 보고를 완료한 탈모 증상 완화 기능성 화장품이다.

홍삼 추출물이 두피 유분과 노폐물 제거에 도움을 준다. 영지버섯 추출물은 모근을 강화하고, 두피부터 모발까지 고영양 케어가 가능하다. 건강한 두피·모발 케어를 위해 실리콘을 배제했다.

두피를 부드럽게 마사지해 모근 케어 효과를 볼 수 있다. 이마 끝부터 정수리 부분까지 원을 그리듯 눌러주며 마사지한다. 손가락 끝으로 두피 전체를 주무른다. 두피 마사지 시간은 5~10분 정도가 적당하다. 두피 마사지기를 사용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