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8:40 (수)
국힘 대권주자들, 곽상도 사퇴에 "경의 표해...이재명 특검 받아라"(종합)
국힘 대권주자들, 곽상도 사퇴에 "경의 표해...이재명 특검 받아라"(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21.10.02 14: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윤아 기자 = 곽상도 의원이 2일 의원직을 사퇴한 가운데,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한 목소리로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의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곽 의원의 결단을 평가하면서 그의 사퇴가 대장동게이트의 철저한 수사와 정치개혁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좀먹은 도끼자루로는 썩은 거목을 쓰러뜨릴 수 없다"며 "악취가 진동하는 대장동게이트의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야당의 어떤 약점도 허용할 여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의원은 캠프 관계자를 통해 "곽 의원이 적절한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주자 중 유일하게 곽 의원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곽 의원의 사퇴 결단 소식을 듣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던 사람으로서 인간적으로 미안하다"며 "곽 의원님의 결단으로 우리 당은 더 깨끗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경고한다"며 "더 이상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부하면 민심이 준엄하게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곽 의원의 용단을 촉구드린바 있는데 용단을 내려주심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곽 의원의 책임있는 결정을 존중한다"며 '본인이 알고 있는 모든 것을 낱낱이 밝혀 거대한 부패의 몸통을 드러내는데 기여하는 것이 진정한 책임을 지는 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도 더 이상 특검을 회피하지 말고 특검을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태경 의원은 "곽 의원이 보도직후 탈당 대신 의원직 사퇴 결단을 내렸다면 여론은 크게 달라졌을 것"이라며 "아쉬움이 크지만 어찌됐든 직을 내려놓는 용단으로 사태 수습의 물꼬를 터주신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공은 민주당으로 넘어갔다"며 "즉각 특검을 수용하기 바란다. 이재명 지사는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로 알려진 유동규씨가 자기 측근이 아니라며 꼬리자르기를 시도하지만 이런 궤변에 국민들은 속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달 26일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 의원은 2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곽 의원은 박탈감을 느끼는 국민들에겐 "송구스럽다"고 밝혔지만, 아들 퇴직금 관련해서 "저는 위법한 일을 한 게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검 도입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곽 의원은 "지금 누구라도 수사를 공정하고 철저하게 해야 한다는 데는 동의할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정권에서 결정하는 구조로 수사를 해서는 또 2차 특검이 생길지 모른다. 이참에 자꾸 수사를 할 게 아니라 확실하게 해야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