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9:35 (수)
대전서 고등학교·요양원 집단감염 발생
대전서 고등학교·요양원 집단감염 발생
  • 바른경제
  • 승인 2021.10.02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휘 기자 = 대전 유성의 한 고등학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표환자인 유성구 노은고등학교 재학생(7044번)과 관련해 8명이 추가 감염돼 누적확진자가 9명으로 불어났다.

학생 647명과 교직원 90명 등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가 진행중이다. 2학년 학생 222명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

또 대덕구의 요양원 입소자 5명이 더 확진돼 누적확진자가 11명이 됐다.

이밖에 지인, 가족, 동료 등과 관계된 감염사례가 나왔고 11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역학조사중이다.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32명이 확진되면서 총 누적확진자는 7090명으로 늘었다.

한편 지난 8월 31일 확진돼 세종충남대병원서 입원치료를 받던 5657번(33) 확진자가 전날 오후 안타깝게 숨을 거뒀다. 지역내 48번째 코로나19 관련 사망 사례다.

대전선 25일 53명, 26일 51명, 27일 54명, 28일 29명, 29일 36명, 30일 38명, 전날 35명 등 일주일 동안 296명이 발병했다. 주간 하루평균 확진자는 42.3명이다.

전날까지 대전의 인구(145만 4011명)대비 1차 접종률은 75.5%, 접종 완료자는 48.9%다. 18세 이상 1차 접종률은 89.5%, 2차 접종률은 57.9%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대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