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9:25 (수)
이라크男, 덴마크서 람보르기니 구입 몇시간뒤 과속으로 압류당해
이라크男, 덴마크서 람보르기니 구입 몇시간뒤 과속으로 압류당해
  • 바른경제
  • 승인 2021.10.08 1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세진 기자 = 덴마크 경찰이 7일 최고 제한 속도가 시속 130㎞인 덴마크의 고속도로에서 시속 236㎞의 과속으로 고성능 람보르기니 우라칸 승용차를 몬 남성으로부터 이 승용차를 압류했다고 덴마크 언론이 8일 보도했다.

노르웨이에 거주하는 이라크 시민인 이 남성은 압류되기 몇시간 전 독일에서 200만 크로네(3억7106만원)에 승용차를 산 후 직접 차를 몰아 노르웨이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새 차를 산 기분에 너무 들뜬 탓일까 한껏 가속 페달을 밟으며 속도감을 즐기던 이 남성은 그러나 차를 산 지 몇시간도 안돼 과속으로 차를 압류당했다.

새로운 덴마크 법에 따라 경찰은 무모한 운전자들의 차량을 압류한 후 차를 경매에 붙여 낙찰금을 덴마크 국고로 귀속시키게 된다.

과속 운전을 단속한 덴마크 경찰의 예스 팔베르그는 차가 압수될 때 차 주인이 "매우 화를 냈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차량이 압류된 것 외에도 과속으로 벌금까지 납부해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코펜하겐(덴마크)=AP/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