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20:55 (월)
화천대유 측 "성남市 의장 30억, 市의원 20억 하위 사실"
화천대유 측 "성남市 의장 30억, 市의원 20억 하위 사실"
  • 바른경제
  • 승인 2021.10.08 19: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가윤 기자 = 경기 성남시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에게 30억원을 건네는 등 로비를 벌인 정황을 파악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화천대유 측은 "허위 사실"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화천대유 측은 8일 출입기자단에 입장문을 내 "개발이익이 예상보다 증가하게 되자 투자자들 간의 이익 배분에 있어서 예상비용을 부풀려 주장하는 과정에서 사실과 다른 허위 사실이 녹취된 것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녹취록에 그런 언급이 있다 하더라도 그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화천대유 측은 지난 1일에도 '350억원 로비 의혹'에 대해 마찬가지 입장을 전한 바 있다. 화천대유 측은 "이 사업과 관련된 모든 계좌와 입구와 출구를 조사해 자금 흐름을 빠짐없이 규명한다면 객관적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 "성남시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의원에게 20억원이 전달됐고 실탄은 350억원"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성남시의회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성남도시개발공사를 감독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최 전 의장은 시의장 시절인 2013년 2월 성남시의회가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를 통과시키는 데도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최 전 의장은 성남시의원 시절이던 지난 2010년 대장동을 개발하려던 민간사업자로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업에서 빠지도록 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후 해당 업자가 "돈을 돌려받았다"고 진술했고, 불기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의장은 지난해부터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한다. 검찰은 화천대유 측이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성남시의회를 상대로 로비를 했을 가능성 등을 의심하며 정관계 로비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은 정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 등 자료의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 회계사의 녹취록에는 '8억 뇌물', '350억원 로비', '700억원 약정' 의혹 등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이날 화천대유 이사 김모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김씨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동생으로 알려져있다. 지난 6일에는 이성문 전 화천대유 대표와 천화동인 1호의 이한성 대표를 불러 자금흐름을 조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