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20:15 (월)
오세훈 "SH사장 내정된 김헌동, 부동산 안정에 부합"
오세훈 "SH사장 내정된 김헌동, 부동산 안정에 부합"
  • 바른경제
  • 승인 2021.10.19 11: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종민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9일 김헌동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내정자에 대해 "부동산 가격 상승기에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해서 채택하고 시행할 수 있는 정책이 많이 부합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김헌동 내정자는) 평생을 아파트 가격 거품빼기 운동에 헌신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 시장에게 "최근 시장님이 서울시 부동산 정책을 책임지는 SH 사장에 김헌동 경실련 본부장을 내정한 것을 두고 인디언식 기우제라는 비판이 있다. SH 사장 공모를 두고 말이 많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이에 대해 "임원추천위에서의 논의 과정은 구체적으로 보고하지 않도록 돼 있어서 잘 모른다"며 "3차 공모에 응하는지 여부는 본인 판단이 컸다. 저는 최초에 공모할 때 공모를 고려해볼 생각이 없느냐 권유한 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역대 최근 몇 개월 동안 출연기관장을 선정함에 있어 임추위 관련 장은 6명이다. 3명은 시의회에서 추천하고, 그 중에 2명은 전임시장 관련 인물이 추천한다. 역대 서울시장을 다 비춰봐도 가장 객관적"이라고 강조했다.

시의회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부적격이 나올 경우 임명하지 않을 것이냐는 질문에는 "시의회에서 부적격으로 결론 내릴지는 두고 봐야 한다. 미리 그런 사정을 가정해서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