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21:15 (월)
이재명 "돈다발 사진은 범죄행위…김용판은 물러나라"
이재명 "돈다발 사진은 범죄행위…김용판은 물러나라"
  • 바른경제
  • 승인 2021.10.19 13: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9일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전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조폭 유착설' 증거로 제시한 돈다발 사진이 허위로 드러난 데 대해 범죄행위임을 주장하며 김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악용해 '아니면 말고'식 허위 날조 주장을 펴고 한 사람의 인격을 말살하고 가짜정보로 국민들을 현혹하는 것은 의정활동이 아니라 범죄행위"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헌법이 규정한 국정감사에서 한 나라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과 제1야당 국민의힘이 완벽한 허위 날조를 동원해 저를 음해한 것"이라며 "이는 기득권과 권력을 위해서라면 헌법 유린도 마다하지 않는 것이자 그들을 뽑아준 국민들에 대한 배신행위에 다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의원 면책특권은 독재정권 시절 국회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였지만 이제는 시대가 바뀌었다. 독재정권은 사라진지 오래고 면책특권은 오히려 독이 되고 있다.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국회의원 면책특권 폐지도 거듭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게 명백한 가짜뉴스는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독버섯이다. 용납해선 안 된다"며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장을 허위, 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든 김 의원은 제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국정감사를 허위 날조의 장으로 만든 데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며 "즉각 국민께 사죄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