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23:00 (일)
HMM, 중기부로부터 '수출물류지원 감사패' 받아
HMM, 중기부로부터 '수출물류지원 감사패' 받아
  • 바른경제
  • 승인 2021.10.19 14: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승욱 기자 = HMM과 중소벤처기업부가 ‘수출중소기업 상생협력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HMM 본사 사옥에서 진행된 상생협력 기념행사에는 강성천 중기부 차관을 비롯해, 이성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부이사장, 배재훈 HMM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중소기업 수출성과 창출을 격려하기 위해 중소기업 대표들도 4개사가 참석했다.

이번 기념식에서 HMM은 수출중소기업의 안정적 해상물류 지원, 중소기업 물류애로 해소를 위한 상생 노력과 공로를 인정받아 중기부로부터 감사패를 전달 받았다.

그동안 중기부와 HMM은 ▲미주 서안 및 동안, 유럽 항로 임시선박 투입, ▲중소기업 전용 선적 공간 배정, ▲물류전용 수출바우처사업을 통한 중소기업 장기운송계약 등 수출중소기업을 위해 다각도로 협력해 왔다.

이를 통해 지난해 11월부터 현재까지 총 1600여개사에 1만3310TEU의 중소기업 전용 선복을 제공하는 등 물류애로 해소에 기여했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2021년은 물류 대란이라고 할 만큼 물류 여건이 좋지 않았음에도 HMM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중소기업들의 수출활동에 큰 도움이 됐다"며, "향후에도 정부와 민간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중소기업의 물류 애로를 해소하고, 중소기업 수출성과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배재훈 HMM 대표이사는 "원활한 해상 수출을 통한 국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차질없이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HMM은 지난해 8월부터 임시선박을 첫 투입한 이후 지금까지 총 51척의 임시선박을 투입해 왔다. 또한 국내 수출입 기업 화물 운송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미주, 유럽, 러시아, 호주, 베트남, 인도 등 선복이 부족한 구간에 임시선박을 적극 투입하고 있다.

특히, 중기부를 비롯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한국무역협회 등 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서 중소화주 선복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