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23:15 (일)
김 총리 "민노총, 정치적 투쟁…불법 행동시 용서 못해"
김 총리 "민노총, 정치적 투쟁…불법 행동시 용서 못해"
  • 바른경제
  • 승인 2021.10.20 1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규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0일 민주노총을 향해 "그 분들의 정치적 주장들은 단위사업장에서 해결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이른바 정치투쟁"이라고 규정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TV '뉴스 1번지'에 출연해 "그것을 하필이면, 일상으로 돌아가자는 국민들의 간절한 염원, 사회적 거리두기 어려움, 마스크 쓰기가 조금씩 (지나)가고 있는데, 여기서 굳이 자신들의 주장을 이런 방식으로 해야되겠는가"라고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결국은 자신들의 정치적 주장 굽히지 않고 있으니 저희들로서는 방역 원칙, 최소한 기준을 가지고 우리는 우리 일을 해야되겠고, 그러다보니 계속 경고하는 것"이라며 "만약 조금이라도 불법 행동이 있다면 용서할 수 없는 것"이라고 엄정한 법 집행을 경고했다.

김 총리는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정감사 막바지에 접어드는 과정에서 여야 간 '대장동 의혹' 난타전으로 전개된 것에 대해 아쉬움도 토로했다.

그는 '여야가 대장동 국감 난타전을 벌인 것에 대해 어떻게 보는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여야 대선 후보가 확정되면 대선을 중립적으로 관리해야 할 총리가 정치적 발언할 수는 없다"면서도 "다만 국정감사 본연의 기능으로 되돌아가면 어떨까 싶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여야) 양쪽 주장만 되풀이 되는 것이 국민들 눈에는 어떻게 비칠까 하는 안타까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대선 국면에서 '정권 재창출', '정권 교체' 등 상반된 여론이 팽팽한 것에 관해 "어느 정권 (할 것) 없이 (집권) 5년 차가 되면 그런(현 정부에 대한) 아쉬움이 왜 없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도 "언론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역대 어느 정부보다도 국민들에게 기대를 받고 있는 측면도 있다"며 사회안전망 구축, 검경 수사권 조정, 의료비 부담 감소 등을 호평받는 대표 정책으로 꼽았다.

특히 "다만 부동산 등 부족했다고 생각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음 정부에서라도 문제를 풀어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놓고 다음 정부로 넘기겠다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자영업·소상공인의 손실보상 방안에 대해선 "7월 손실보상법의 국회 통과 날로부터 3개월 단위로 보상하는 방안을 마련했다"면서 "현실과 턱없이 맞지 않다는 항의가 나올 수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개별 영업장 하나하나를 상대해 주기에는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고 했다.

김 총리는 "영업제한이나 영업금지가 되지 않았는데 환경 때문에 정말 꼼짝 못하는, 여행·공연업에 대한 사회적 지원책은 따로 고민 안 할 수 없다"면서 "해당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방법을 각 부처별로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총리 이후 차기 정치적 행보에 대한 물음에는 "국민들에게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일단 정치쪽은 이 정도로 하고, 달리 봉사할 수 있는 길을 찾아야 할 것 같다"면서 "디지털 시대 걸맞는 새로운 리더들이 공동체 운명을 개척하는 데 역할을 제가 하고 싶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