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23:00 (일)
한일공동수역 홍게잡이 어선 전복, 구명벌 발견(종합)
한일공동수역 홍게잡이 어선 전복, 구명벌 발견(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21.10.20 19: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목 기자 = 20일 오후 2시24분께 독도 북동쪽 약 168㎞ 한·일 공동수역에서 전복 사고를 당한 우리 어선이 발견됐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어선은 완전히 뒤집힌 채 붉은색 밑바닥을 드러냈고, 어선 바로 옆에 주황색 구명벌 1척이 펼쳐졌다.

승선원들이 구명벌에 탑승하고 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어선은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 선적의 72t 규모의 홍게잡이 통발 어선으로 지난 16일 오전 3시11분 후포항을 출항해 오는 23일 후포항으로 입항할 계획이었다.

승선원들의 국적은 한국인 3명, 중국인 4명, 인도네시아인 2명이다.

한일 구조 당국은 승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

구조 활동에는 해경 경비함정 5000t급(동해해경), 1500t급(속초해경) 경비함정 2척과 고정익·회전익 항공기 각 1대, 해군 항공기 1대, 일본 해상보안청 항공기 1대와 경비함정(PL-91) 1척이 투입됐다.

해경은 대형 함정 2척과 동해특수구조대 대원 8명을 태운 헬기 3대를 추가로 사고 해역으로 급파했다.

대형 함정 2척은 이날 오후 9시께 사고 해역에 도착할 예정이다.

동해해경청청은 일본 해상보안청 8관구로부터 우리 어선의 전복 사고 소식을 전해듣고 구조대를 급파했다.

독도 먼바다를 비롯한 동해 중부 전 해상에는 이틀째 풍랑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시속 35~80㎞(초속 10~22m)의 강한 바람과 6.0m 높이의 매우 높은 파고가 일고 있다.

시정도 2m 이내로 나타나 구조대가 구조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동해=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