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23:20 (일)
쿠팡 강한승 "아이템위너 약관 고쳐…소상공인 상생 최우선"
쿠팡 강한승 "아이템위너 약관 고쳐…소상공인 상생 최우선"
  • 바른경제
  • 승인 2021.10.20 19: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현 기자 =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는 20일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골목 상권 침해와 시장 공정성 침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고 "소상공인과의 상생은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해명했다.

강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가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연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소상공인과의 상생은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소상공인들이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저희가 최대한 지원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쿠팡을 향해 골목 상권을 침해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며 소상공인과의 구체적인 상생 방안을 묻자 나온 답변이다.

강 대표는 "우리가 거래하는 업체 70% 이상이 소상공인"이라며 "지난해에는 입점 소상공인 매출이 87% 성장했다. 올해도 4000억원 규모의 상생 지원 기금을 만들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쿠팡이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으로 조달한 자금을 국내로 유치해 물류센터를 짓고, 고용 창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스스로 평가하기도 했다.

강 대표는 "저희는 한국에서 지난해 가장 많은 고용을 창출한 기업"이라며 "코로나19 유행으로 어려운 시기에 2만5000여명을 추가 증원해 현재 5만5000명을 고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대표는 같은 상품을 값싸게 게시하는 입점 업체에 매출을 몰아주면서 공정위 제재를 받기도 했던 '아이템 위너' 제도에 대해서도 약관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이 "아이템위너 선정 기준을 밝힐 수 있나"고 질의하자, 강 대표는 "가격과 셀러(입점 업체) 배송,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평가를 종합 반영해 가장 우수한 상품을 제시한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이 "입점 업체가 올린 상품 이미지 정보를 쿠팡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약관을 운영해 제재를 받았다"고 지적하자, 강 대표는 "약관을 9월1일부로 시정해 이를 철저히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현재 상품 대표 이미지는 아이템위너 업체가 제공하는 파일을 제시하고, 제품 상세 소개 이미지는 각 셀러가 제공하는 게 게시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