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9 00:50 (월)
"블랙프라이데이 잡아라"…삼성·LG, 가격 경쟁 돌입
"블랙프라이데이 잡아라"…삼성·LG, 가격 경쟁 돌입
  • 바른경제
  • 승인 2021.11.13 1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은 기자 =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가격할인을 시작하며 시장점유율 끌어올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블랙프라이데이는 오는 26일로 연말까지 이어지는 북미 최대 쇼핑 시즌의 개막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TV와 생활가전 등 가전 전반을 할인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미국 홈페이지에 따르면 비스포크 4도어 냉장고에 1000달러 할인 혜택이 적용되고 있다. LG전자도 연말까지 식기세척기, 건조기, 스타일러, 냉장고, 오븐 등 행사 상품을 4대 이상 구입하는 고객에게 최대 1000달러에 달하는 기프트카드를 제공한다.

특히 대형 프리미엄 모델들의 할인 폭이 커서 눈길을 끈다. 삼성전자는 8499.99달러(약 1060만원)의 85인치 네오 QLED 8K(QN900A)를 5499.99달러(약 650만원)로 3000달러 할인해 판매한다. 이 제품은 백라인트유닛(BLU)에 기존보다 작은 크기의 미니 발광다이오드(LED)를 심어 색 재현성과 선명도를 높인 미니 LED TV다.

같은 모델의 75인치 제품의 경우 기존 5799.99달러(약 682만원)에서 1300달러 깎아 4499.99달러(약 529만원)에 팔고 있다. 65인치는 4499.99달러(약 529만원)에서 1200달러를 할인한 3299.99달러(약 388만원)에 팔고 있다. 이보다 한단계 등급이 낮은 모델의 65~75인치 제품(QN90A)도 400~500달러를 할인한다.

아마존에서는 QN900A의 75인치와 65인치를 각각 4397달러(약 517만원), 3270달러(약 384만원)로 베스트바이보다 다소 저렴하게 판매한다. 일부 제품의 경우 이미 품절로 아마존 측은 “언제 재고가 들어올지는 알 수 없다”라고 설명한다.

LG전자는 OLED TV인 올레드 TV의 고가 모델 클래스 C1 4K의 83인치 제품을 5499.99달러(약 648만원)에서 500달러 할인해 4999.99달러(약 589만원)에 판매하고, 77인치 클래스 C1은 3299.99달러(약 388만원)에서 2899.99달러(약 341만원)로 가격을 400달러 낮췄다. OLED TV 클래스 C1 4K 65인치와 55인치는 정상 판매가보다 200~300달러 할인한 1799.99달러(약 212만원), 1299.99달러(약 153만원)에 판다.

LG의 미니LED TV인 QNED도 할인폭이 크다. 최고급 모델인 86인치 QNED 클래스 998K는 6499.99달러(약 764만원)에서 2000달러를 할인한 4499.99달러(약 529만원)에, 75인치 제품은 1300달러 싼 3499.99달러(약 411만원)를 책정해 놓고 있다. 단 이 제품들은 수급 문제로 지금 당장 구입은 어렵다. 한등급 아래인 클래스 90의 75, 86인치 제품도 800~1000달러를 할인하며, 현재 75인치 제품만 2199.99달러(약 258만원)에 살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블랙프라이데이를 계기로 대형 TV를 중심으로 한 전체 TV시장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