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3:45 (목)
전 프로야구 선수, 유소년 선수에 불법 스테로이드 적발
전 프로야구 선수, 유소년 선수에 불법 스테로이드 적발
  • 바른경제
  • 승인 2019.07.02 2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연주 기자 = 유소년 선수들에게 불법 의약품을 주사·판매한 전 프로야구 선수가 구속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대학 진학이나 프로야구 입단을 목표로 하는 유소년 야구선수들에게 밀수입 등을 통해 불법으로 유통되는 아나볼릭스테로이드와 남성호르몬 등을 주사·판매한 유소년야구교실 운영자인 이 모씨(35·전 프로야구 선수)를 구속해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이른 바 약으로 몸을 키우는 '약투' 논란의 중심이었던 아나볼릭스테로이드(단백동화스테로이드)는 황소의 고환에서 추출·합성한 남성스테로이드(테스토스테론)의 한 형태다.

세포 내 단백 합성을 촉진해 세포 조직 특히 근육의 성장과 발달을 가져오지만 갑상선 기능 저하, 복통, 간수치 상승, 단백뇨, 관절통, 대퇴골골두괴사, 팔목터널증후군, 불임, 성기능 장애 등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수사 결과, 이모씨는 유소년 야구선수들에게 “몸을 좋게 만들어주는 약을 맞아야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원하는 프로야구단이나 대학에 들어갈 수 있다”고 속인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불법의약품을 투여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야구교실 소속 유소년 선수 7명을 한국도핑방지위원회에 검사를 의뢰했으며, 그 결과 2명은 금지약물에 대한 양성으로 확정 판정됐다. 나머지 5명은 도핑 검사를 진행 중이다.
songyj@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