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23:35 (일)
검찰, 회식 논란 부장검사 '대장동 수사팀'서 배제 결정
검찰, 회식 논란 부장검사 '대장동 수사팀'서 배제 결정
  • 바른경제
  • 승인 2021.11.19 1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가윤 김재환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팀이 코로나19 집단감염 직전 저녁 회식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쪼개기 회식' 의혹까지 불거지자 검찰은 회식을 주도한 부장검사를 수사팀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9일 "오늘 최근 코로나19 방역지침 논란과 관련해 전담수사팀 유경필 경제범죄형사부장을 수사팀에서 배제하고, 정용환 반부패강력수사1부장을 투입했다"고 19일 밝혔다.

대검찰청도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회식 당일 참석 인원과 시각, 장소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보고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총리실로부터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한다.

서울중앙지검은 "총무과에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고 (확인 후) 대검에 보고할 예정"이라며 "향후 수사팀은 차질 없이 수사를 진행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구속된 지난 4일 저녁 회식 자리를 가졌다. 이후 부장검사를 포함한 검사 4명과 수사관 3명이 확진됐다.

이와 관련해 집단감염 원인이 수사팀 회식 자리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수사팀은 부장검사 주도로 단체회동을 했고 총 16명이 참석했다고 한다. 당시 방역수칙상 수도권의 경우 사적 모임이 가능한 인원은 10명까지여서 방을 두 개 잡는 등 '쪼개기' 방식으로 모였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또 수사팀장으로 대장동 수사를 총괄하는 김태훈 4차장검사도 회식장소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내부에선 당시 저녁식사 자리가 제대로 보고되지 않아 이정수 지검장이 크게 질책을 했다는 내용 등도 보도에 담겼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수사팀은 별도 방으로 나눠 저녁 식사를 했고 4차장검사는 식사를 함께한 것은 아니고 잠시 참석해 격려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후 방역당국 조사와 후속 조치에 성실히 협조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해명에도 수사팀이 여러 군데에서 회식을 이어갔다는 의혹이 이어지자 서울중앙지검은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했다. 김 차장검사가 모든 자리에 참석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1차 참석 후 바로 귀가했다"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여하를 불문하고 불찰에 대해 송구하다"며 "앞으로도 수사팀은 수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전 경제범죄형사부 소속 직원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검사나 수사관은 아니지만 경제범죄형사부는 모두 전담수사팀에 투입된 상태라 수사팀 내 추가 확진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