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23:40 (일)
北, 유엔 인권결의안 반발…"적대 책동, 끝까지 강경 대처"
北, 유엔 인권결의안 반발…"적대 책동, 끝까지 강경 대처"
  • 바른경제
  • 승인 2021.11.21 0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동준 기자 = 북한이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유엔 산하 위원회 북한인권결의안 통과에 대해 반발했다. 적대 정책과 이중기준 산물이며, 주권 침해에 해당한다는 주장이다.

21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에 낸 담화에서 "17일 미국을 비롯한 적대 세력은 유엔 총회 76차 회의 3위원회 회의에서 우리의 인권 실상을 헐뜯는 반공화국 인권결의를 강압 채택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적대 세력들의 반공화국 인권결의를 대 조선 적대시 정책과 이중기준의 산물로, 우리 공화국 영상에 먹칠하려는 엄중한 주권 침해 행위로 강력 규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결의는 우리에 대한 체질적 거부감과 편견에 쩌든 적대세력들이 고안해 낸 날조 자료들로 일관된 것"이라며 "상투적인 모략 문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에게 있어 인권은 곧 국권"이라며 "우리는 국권을 침해하는 그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적대 세력들의 가증되는 적대시 책동에 끝까지 강경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담화에는 "인민대중제일주의 정치가 국가 활동과 사회생활 전반에 구현된 우리나라에서 모든 노선과 정책은 인민 권익을 최우선, 절대시하고 인민 복리 증진에 철저 복종되고 있다"는 주장도 담겼다.

나아가 "우리 인권 문제에 대해 떠들어 대고 있는 나라들은 하나같이 인종차별과 타민족 배타주의, 여성 폭행, 경찰 폭력, 총기류 범죄 등 끔찍한 인권 기록을 갖고 있는 세계 최악의 인권유린국들"이라고 했다.

이어 "오늘날 인종차별 대명사로 역사에 기록된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숨을 쉴 수 없다는 외침은 인권문명국으로 자처하는 미국과 서방에 뿌리깊이 존재하는 제도적 인권유린 행위에 대한 경종"이라고 했다.

또 "유엔이 객관성과 형평성, 공정성을 기본으로 하는 본연의 사명을 다하자면 민주주의와 인권 옹호 간판 밑에 이라크, 시리아, 아프가니스탄에서 수많은 민간인을 살육한 미국의 반인륜범죄행위부터 기본의제로 상정하고 마땅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국제사회는 인권문제가 일부 나라들의 불순한 기도를 실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악용되고 신성한 유엔 무대가 주권국가들에 대한 내정 간섭, 제도 전복 공간으로 도용되는 데 대해 각성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앞서 유엔 3위원회는 17일(현지 시간)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이후 인권 상황 악화에 대한 우려 및 백신 배포 협력 요구 등을 담은 북한인권결의안을 전원 동의로 통과시켰다.

결의안에는 북한 내 지속되는 인권 침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인도주의 위기 심화 우려가 담겼다. 납북 문제, 이산가족 문제 해결 촉구, 시의적절한 백신 배포 보장 필요 등 내용 등도 포함됐다.

이외 인권 유린·침해에 책임 있는 자들이 독립적인 사법 기관 재판에 회부되도록 보장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겼는데, 이는 북한 지도부를 시사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