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6 23:40 (수)
ASEM 의장성명 "한반도 비핵화 중요…北과 대화 재개 노력 지지"
ASEM 의장성명 "한반도 비핵화 중요…北과 대화 재개 노력 지지"
  • 바른경제
  • 승인 2021.11.26 20: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진 기자 = ASEM(아시아·유럽 정상회의) 회원국 정상들은 26일 남북관계의 발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의 구축이 동아시아뿐 아니라 전세계의 평화와 안보, 안정을 위해 중요하다고 밝혔다.

회원국 정상들은 이날 폐막식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13차 ASEM 정상회의 (동반성장을 위한 다자주의 강화) 의장성명'을 채택했다.

정상들은 한반도 상황 해결을 위한 평화적·외교적·정치적인 해법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북한과 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최근의 외교적 노력을 환영했다. 또 북한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완전히 이행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정상들은 납치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 등 북한의 인권 상황 해결의 중요성에 대해 몇몇 ASEM 회원국들이 의견을 표명했다고 성명에 담았다.

정상들은 성명에서 ▲세계적·지역적 도전과제 해결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경제회복과 성장 ▲교육·관광·문화·체육 등 분야별 협력을 위한 다자주의 강화 필요성 등을 강조했다.

아울러 정상들은 '포스트 코로나19 사회경제적 회복에 관한 프놈펜 성명'(프놈펜 성명)을 채택하고 안전성·효과성·경제성을 갖춘 고품질 의약품과 백신에 대한 공정한 접근성이 적시에 제공돼야 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등 여러 관련 이니셔티브를 포함한 다양한 국가적·다자적 접근법과 국제협력의 강화를 성명에 담았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백신뿐만 아니라 다른 관련 의약품의 과학 연구개발, 기술이전, 제조 및 유통을 위한 지속적인 투자를 촉진하겠다는 약속도 확인했다.

나아가 코로나19 집단면역이 글로벌 공공재의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경제회복 및 성장을 위한 필수불가결한 수단으로서 보건체계의 강화에 더 많은 투자와 협력을 하도록 장려했다.

정상들은 이 밖에도 프놈펜 성명에 소외계층과 중·저소득국에 대한 불평등 방지, 탄소중립을 향한 노력 촉구 등의 내용을 담았다.

정상들은 이날 의장성명과 프놈펜 성명 외에도 'ASEM 연계성 제안' 문서를 채택하고, ASEM 정상들은 회원국 간 정보를 더 활발히 공유하고 소통해 협력을 강화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정부에서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13차 ASEM 정상회의에 대표로 참석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화상으로 ASEM 정상회의에 참석해 본회의 세션2(코로나19 사회경제적 회복과 발전)와 리트리트 세션(국제 및 지역 현안)에서 발언을 했다.

김 총리는 본회의 세션2에서 팬데믹 극복을 위해 글로벌 백신 공급망 강화가 시급함을 강조하면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 백신 공급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백신 부족 국가들에 대한 한국의 백신 공여를 통해 백신에 공평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돕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총리는 리트리트 세션에서는 남북미 교착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정부의 종전선언 제안을 설명하는 한편, 북한이 조속히 대화에 복귀하도록 ASEM 정상들이 한목소리를 내 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