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9 20:20 (토)
靑, '주52시간 비현실적' 尹 정면반박…"사회적 합의"
靑, '주52시간 비현실적' 尹 정면반박…"사회적 합의"
  • 바른경제
  • 승인 2021.12.01 09: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채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주요 노동 정책 중 하나인 '주52시간제'에 대해 "비현실적"이라고 비판한 가운데, 청와대는 1일 "(주52시간제는) 근로와 사람의 삶이라는 하는 양쪽 영역을 병행할 수 있는 사회적 합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뉴스토마토의 유튜브 채널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 문제는 문재인 정부의 중요한 정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설사 윤 후보님 말씀처럼 문제가 있다면 보완할 수는 있다. 주52시간 근로에도 탄력근로 같은 충분한 보완책이 다 있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가 세종특별자치시에 '제2의 청와대 집무실'을 만들겠다고 한 데 대해선 "제2집무실은 국토균형발전의 차원에서 이미 노무현 정부 때부터 저희가 추진해왔던 일이기 때문에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후보의 '남북 9·19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 언급을 두고는 "문재인 정부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을 책임지고 있는 어떤 정부든지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한걸음한걸음 차근차근 나아가야 되는 것이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헀다.

박 수석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 "국내에서 첫 의심 사례가 발견됐고, 오미크론 변이인지를 확정하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오늘 밤에 결과 나올 예정"이라며 "전파력이 워낙 높다고 알려져있지만 실체는 정확히 밝혀진 게 없어서 정부가 수준 높은 준비를 다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수석은 "(오미크론 변이가 확정된다면) 현재 8개 나라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하고 있는데 이 국가를 확대할 것"이라며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하고, (그 수가) 늘어날 때 대대적인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 있다는 것도 검토가 이미 끝나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또 "현 단계에서 해야 될 일은 추가접종, 3차 접종의 속도를 빨리 끌어올리는 것"이라며 "미접종 대상자를 어떻게 접종 대상자로 넓히느냐, 병상을 어떻게 확보할 것이냐 등 정부가 해야될 일을 최대한 먼저하고, 그렇게 해도 감당이 안 되면 거리두기 강화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예상까지 하면서 시나리오별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일부 야권에서 내년 대선을 염두에 두고 제대로 방역 상황을 발표하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 있다고 하자 박 수석은 "청와대와 정부는 그런 것을 염두할 겨를이 없다"며 "이 문제는 생계, 경제와 연관돼있는 문제 아닌가. 이런 문제를 어떻게 선거와 연관시킬 수 있는 것인지, 창조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의 인과성을 정부가 잘 인정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지적에 대해선 "우리 정부가 인정한 사례는 지금까지 총 2679건이다.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매우 높은 수준"이라며 "핀란드는 167건, 일본 66건, 노르웨이 8건, 스웨덴 10건, 덴마크 6건, 이스라엘 2건, 미국 1건, 스위스 0건"이라고 전했다.

한편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이번주 중국을 방문해 '종전선언' 추진을 논의한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데 대해선 "한미 간에는 (종전선언과 관련해) 서로 이견 없이 합의가 됐다고 들리고, 서 실장도 중국 양제츠 상무위원을 만나 이런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역내 평화에 대해 논의한다는 것 아닌가"라며 "분위기가 잘 조성되는 건 너무 환영할만한 일이고, 이런 분위기가 북한에 던지는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남북관계 개선뿐만 아니라 북미 간 비핵화 협상도 해야 하지 않나"라며 "남북관계나, 종전선언을 위한 한미(협력) 등은 다 긍정적으로 준비되고 있는 것 같은데 결과적으로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나오게 할 수 있는 북미 비핵화 협상의 진척, 이 부분이 문제"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