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9 19:25 (토)
김병준 "예쁜 브로치, 여성 겨냥 아냐" 수습…당은 "경력 검증해야"(종합)
김병준 "예쁜 브로치, 여성 겨냥 아냐" 수습…당은 "경력 검증해야"(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21.12.01 18: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호 기자 = 김병준 국민의힘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1일 더불어민주당 상임위원장으로 영입된 조동연 교수를 '예쁜 브로치'로 빗댄 여성비하 발언 논란에 대해 "여성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겉만 화려한 이력을 가진 사람의 영입을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당 공보단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액세서리는 여성만 달지 않는다"며 "특히 그분의 화려한 경력이 사실이 아니라는 의혹이 이미 일고 있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제가 딸 둘만 가진 페미니스트라 그런지 모르겠지만 악세사리나 브로치를 여성만이 사용하는 것이라는 인식이 놀랍다"면서 "아직도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그것도 공당에 적을 두고 있다는 사실이 정말 놀랍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동연 위원장이 여성이라 그런 표현을 했다는 지적도 있지만 이 또한 그가 남성이라도 같은 표현을 썼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좋은 이력을 가진 사람을 영입하여 그 정체성을 호도하려는 행위를 그만두어야 한다"며 민주당에 화살을 돌렸다.

국민의힘도 조동연 선대위원장의 허위 경력 논란이 일자 공세를 가했다.

당 중앙선대위 원일희 대변인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임명한 조동연 교수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며 "어떤 경력으로 스스로를 우주항공 전문가로 주장하고 있는지, 학비가 전액 무료인 육군사관학교에서 어떤 장학금을 받았는지, 하버드 케네디 스쿨과 하버드 로스쿨 학위는 어떤 것인지 논란이 점점 더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집권 여당의 대선 선대위원장에 대한 국민 검증 요구를 더 이상 외면 하지 말고 국민들 앞에서 본인에 대해 해명해야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일각에선 여권이 영입한 '1호 인재'에 대해 국민의힘이 네거티브 공세를 가하자, 역효과를 우려하는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객관적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 시중의 의혹을 전달, 확산시키는 비방전만으로는 30대 워킹맘에 우호적인 청년층의 반발만 살 수 있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이 오히려 노이즈마케팅을 펼치며 여권이 영입한 인재의 지명도를 역설적으로 높여주는 것 아니냐는 냉소도 당 주변에 흘러나온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조동연 서경대 교수를 두고 "액세서리 같은 기분이 들었다"고 표현했다.

조 교수는 항공·우주 분야 전문가 출신으로 민주당 영입인재 1호다.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후 17년 동안 군 복무했고, 현재 서경대 미래국방기술창업센터장으로 항공·우주 분야 연구 활동과 워킹맘을 병행하는 30대 청년이다.

이같은 경력에 김 위원장은 "굉장히 보기 좋은 젊은 분이라고 생각이 된다"면서도 "한편으로 보면 민주당이나 저 진보 운동하는 분들이 잘하는 하나의 양태인데, 실질과 관계없이 일종의 모양 갖추기, 그런 걸 잘하신다"고 폄하했다.

이어 "굉장히 아주 솔직히 말하자면 적절한 비유는 아닌데, 아주 전투복 비슷한 거 입고서는 거기에 아주 '예쁜 브로치' 하나를 다는 거죠"라고 비유해 여권으로부터 여성 비하 발언이란 뭇매를 맞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