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4 04:10 (수)
호주 상원, 130조원 규모 감세법안 확정..."경기부양"
호주 상원, 130조원 규모 감세법안 확정..."경기부양"
  • 바른경제
  • 승인 2019.07.05 02: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준 기자 = 호주 상원은 4일(현지시간) 앞으로 10년 동안 1580억 호주달러(약 130조원 1100억 달러) 규모의 대규모 감세를 실시하는 법안을 가결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호주 상원은 이날 하원을 통과한 이 같은 감세법안을 찬성 다수로 통과시켰다.

이로써 둔화세를 보이는 호주 경제를 자극해 부양하기 위한 감세 대책이 확정됐다.

감세법안을 놓고선 2일 하원에서 가결됐지만 스콧 모리슨 보수연정이 다수파를 차지하지 못한 상원에서는 통과를 확신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결국 최대 야당 노동당이 감세법안 지지로 돌아서면서 찬성 56, 반대 9의 압도적 다수로 채택됐다.

감세는 나중에 부유층에 혜택이 돌아가지만 시급히 경제부양을 위해선 불가피하다고 노동당은 판단했다.

모리슨 총리는 성명을 내고 "저소득층과 중간 소득층은 수중에 넣는 돈이 늘어나고 다 많은 현금을 쥐게 될 것"이라며 "이는 최종적으로 가계 소비를 진작시켜 경제 전반에 플러스 효과를 내게 된다"고 강조했다.

약 1000만명에 달하는 저소득층과 중간 소득층이 감세법안 성립 후 1주일 이내에 최대 1080 호주달러 상당의 세금을 각각 환급받게 될 전망이다.
yjjs@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