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02:30 (일)
한국당 "국민도 모르는 선거법…반국민적 악법" 비판
한국당 "국민도 모르는 선거법…반국민적 악법" 비판
  • 바른경제
  • 승인 2019.03.18 18: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세희 기자 = 자유한국당이 18일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안 합의에 대해 "국민은 모르고 자기들만 아는 선거법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이냐"며 거듭 비판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한국당은 정체불명의 기형적 선거법이 국민을 기만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반국민적 악법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제1야당을 패싱하고 당리당략만 최적화해 내놓은 안은 다름 아닌 '정체불명의 누더기 선거법'이었다"며 "여야 4당은 권역별 비례대표제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자기들 입맛에 맞게 적절히 짜깁기하는 기상천외한 꼼수를 부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오로지 내년 총선에서 국회의원 한 석이라도 더 확보하기 위한 정치적 거래로 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법을 만신창이로 만든 것"이라며 "정권유지만이 유일한 목표인 정부여당은 국민을 상대로 교과서에도 없는 경제정책을 실험해 경제를 파탄 내더니 이제는 여당에 기생하려는 야3당과 야합해 전 세계 어디에도 없는 선거제도로 정치실험까지 하겠다고 한다"고 거듭 비판했다.

hong1987@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