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6 22:35 (수)
"中과도 국경 봉쇄한 북한, 올겨울 극심한 식량난 우려"
"中과도 국경 봉쇄한 북한, 올겨울 극심한 식량난 우려"
  • 바른경제
  • 승인 2021.12.06 1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기자 =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국경을 막은 북한이 올겨울 극심한 식량난에 빠질 수 있다는 예측이 제기됐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전문가들의 분석 결과를 전하며 북한은 만성적인 식량 부족에 시달려왔지만 국경 봉쇄와 그에 따른 국제 구호단체의 북한 이탈로 올 겨울 식량난이 더 악화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중요한 무역 상대국인 중국과도 지난해 초부터 국경을 봉쇄한 점이 상황을 악화시켰다. 국경이 차단되면서 비료와 농기구 등 수입에 의존하던 농업용 물자가 고갈된 것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부 경제 활동을 추가 제한한 것도 또 하나의 원인이다.

유엔은 10월 보고서에서 북한에 경제 재개를 점진적으로 촉구하면서 "식량에 대한 접근이 심각한 문제이며 가장 취약한 어린이와 노인들이 기아에 빠질 위험이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이상용 데일리NK 편집국장은 WP에 "옥수수 가격이 오르고 있는데, 이는 더 많은 사람이 옥수수와 쌀을 섞어 먹거나, 더 구하기 힘든 쌀 대신 옥수수를 먹고 있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북한 경제 전문가인 피터 워드는 "무역 봉쇄가 시장의 물가 상승과 상품 구매를 위한 국내외 통화 부족을 야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북한이 최근 관상용 조류 흑고니를 식용으로 사용할 뜻을 밝힌 것도 식량난을 보여 주는 방증으로 풀이된다. WP는 "북한은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이후 타조 농장을 세운 적이 있다"고 전했다.

무역이 중단되고 지방간 이동도 금지되면서 북-중 국경에서 일한 노동자들의 실업이 이어지는 등 단순한 식량 부족 문제가 아니라 경제적인 문제로 번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WP는 "북한이 중국과의 육상 무역을 재개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일부 징후가 있다"면서도 "코로나19 변이에 대한 우려와 백신 부족으로 북한이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이후까지 무역을 완전히 재개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