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8:15 (금)
탈 많은 K-11 국산 복합소총, 전력화 여부 하반기 판가름(종합)
탈 많은 K-11 국산 복합소총, 전력화 여부 하반기 판가름(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19.03.18 18: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종택 기자 = 국산 개발해 명품 신무기로 홍보됐지만 잦은 고장과 폭발 사고로 전력화가 중단된 K-11 복합소총의 양산 여부가 하반기에 판가름 날 전망이다.

방위사업청은 18일 국회 국방위원회 업무보고를 통해 K-11 복합형소총 사업과 관련해 "사업추진 계속 여부를 올해 하반기 위원회에 상정해 의사결정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초도 양산 후 8년 넘도록 사업이 지지부진한 K-11 복합소총 전력화 사업의 향방은 하반기 방사청 사업관리분과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사업을 계속 추진하는 것이 맞는지 여부를 하반기 사업관리분과위원회에 안건을 상정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11 복합소총은 5.56㎜ 소총과 20㎜ 공중폭발탄을 일체화한 이중 총열 방식으로 2000년부터 8년간 185억원을 투입해 국내 기술로 개발했다.

차세대 개인화기로 1정당 1537만원에 달하는 고가장비로 지난 2010년부터 2013년까지 방사청을 통해 914정이 전력화됐지만 현재는 창고신세다.

2011년 초도 양산 이후 기폭장치 폭발사고로 전력화가 중단됐고, 품질검사 도중 사격통제장치 균열이 발생했다. 작년 3월에는 사통장치 균열을 개선하기 위한 기술변경 입증시험 중 총기 몸통이 파손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7월에는 납품물량 52정에 대한 분산도·정확도시험 중 1정에서 탄피고착현상 등이 발생해 납품이 중단되는 등 8년째 전력화 차질을 빚고 있다.

방사청은 방추위를 통해 K-11 사업을 계속 추진하는 것으로 결정될 경우 2021년부터 3차 양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지만 현재로서는 사업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지난해 방사청은 2019년도 K-11 관련 예산으로 '양산'을 위한 5600만원과 '연구개발'을 위한 33억6900만원 등 총 34억2500만원을 편성했다가 연구개발비 전액이 국회에서 삭감됐다. 올해 관련 예산은 5600만원에 불과하다.


K-11 전력화가 중단을 거듭하는 등 표류해 온 상황에서 추가 연구개발을 위한 관련 예산이 없어 사실상 사업이 중단된 상태다.

잦은 고장에 대한 성능개선 선행핵심기술연구가 진행됐지만 전력화를 앞두고 비정상적으로 격발되는 추가적인 문제가 발생했다. 현재까지도 원인 분석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경우 과거 K-11과 같은 복합형소총(OICW)을 개발했지만 이를 전력화하는 대신 기존 소총을 보다 가볍고, 피카티니 레일과 주야간 조준경을 장착하는 등 소총의 개발 방향을 변경한 바 있다. 육군은 현재 '워리어플랫폼'을 기반으로 장병 개인화기에 대한 성능 개량을 진행 중이다.

ohjt@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