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4 04:10 (수)
黃 "文정권 포퓰리즘으로 한국 떠나는 국민 급증, 가슴 먹먹"
黃 "文정권 포퓰리즘으로 한국 떠나는 국민 급증, 가슴 먹먹"
  • 바른경제
  • 승인 2019.07.07 10: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국을 떠나는 국민이 급증한다는 언론보도가 있다. 해외 이주자 수가 문재인 정권 2년만에 약 5배나 늘어 금융위기 후 최대"라며 정권을 겨냥해 비판했다.

황 대표는 7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 포퓰리즘의 시작, 그 후 1년, 2년 시간이 갈수록 우리의 이웃이, 우리의 삶이, 우리의 꿈이 멀어져가는 것 같다"며 "앞으로 점점 더 큰 어려움을 치를 것 같다는 생각에 가슴이 조여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거리에서 일터에서 시장에서 만난 분들이 저를 보며 말씀하신 '이 나라를 떠나고 싶다'는 말이 귓가를 맴돌며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며 "우리 국민은 대한민국에서 살아남기가 고통스럽다. 일자리를 잃었고 터전을 잃었고 자신감을 잃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깊이 성찰하며 마음을 다잡는다. 국민의 목소리를 다시 새긴다"며 "우리의 가치를 깨우고 신념을 되살려, 확고한 정책 플랫폼을 만들고 경제·민생·안보 대전환을 이뤄낼 것이다. 떠나고 싶은 나라에서 살고 싶은 나라로 다시 대전환시켜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해방 이후 이승만 대통령께서 국민의 단결을 호소하기 위해 썼던 말"이라며 "우리가 서로 손을 굳게 잡아주자. 저와 자유한국당이 흔들림 없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whynot82@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