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8:25 (금)
'김학의·KT 의혹' 암초 만난 황교안…"왜곡 수사 안 돼"
'김학의·KT 의혹' 암초 만난 황교안…"왜곡 수사 안 돼"
  • 바른경제
  • 승인 2019.03.19 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호 기자 = 취임 후 당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는 등 황교안호(號)가 순항 중인 가운데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 수사 개입 의혹에 이어 KT 채용 청탁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돌연 암초를 만난 형국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4·3보궐선거 유세 지원을 위해 통영으로 내려가 충렬사 참배를 마친 후 아들의 KT 특혜 채용 의혹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아무 문제가 없다. 말도 안되는 소리다"라고 강력 부인했다. 그는 "우리 아들은 당당히 실력으로 들어갔고 비리는 없다"며 "수사는 아무 때나 하는 게 아니다. 그게 권한남용이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KT새노조는 긴급성명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 채용비리 당시 6명의 특혜 채용 청탁이 있었다"며 "2009년 공채 당시 공채인원 300명 중 35명의 청탁이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고 폭로하면서 채용 비리에 대한 수사 확대를 촉구한 바 있다.

황 대표 채용 특혜 의혹은 법무장관 시절 황 대표 아들이 KT 법무실에 근무한 것을 두고 특혜 아니냐는 의구심에서 비롯된 것으로, 2년 전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에도 불거진 바 있다.

이에 한국당은 조목조목 반박하며 당 차원에서 대표 지키기에 나섰다.

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2011년 8월 공직에서 퇴임했고, 아들이 KT에 입사한 시점은 2012년 1월이다. 사내 법무팀으로 옮긴 것은 2013년 1월로 황 대표가 법무부장관으로 취임한 2013년 3월 이전의 일이다.

아들의 KT 입사와 보직 배정은 모두 황 대표가 '사인(私人)'으로 있을 때로 공직을 통한 어떠한 부당한 영향력 행사도 있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는 게 당의 설명이다. 더군다나 당시 황 대표의 아들은 KT를 포함한 대기업 채용 5곳에 합격, 이 중 KT를 선택해 입사했다고 한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황 대표에 대한 끊이지 않는 음해 생산이 계속되고 있다"며 "떨어지는 지지율과 민심 이반을 '카더라' 낭설로 어찌해 보려는 것인지 이제는 아들의 정당한 KT근무까지 부당하게 문제 삼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법무장관 시절 김학의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 수사를 은폐한 의혹까지 불거지고 있다.

김 전 차관 성접대 의혹은 박근혜 정부 시절 2013년 차관을 임명한 지 1주일 후 제기된 것으로 당시 법무부 장관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청와대 민정수석은 곽상도 의원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장자연 사건, 버닝썬 사건과 함께 김 전 차관 사건을 엄정 수사하라는 지침을 내리면서 이 같은 지시가 일종의 '수사 가이드라인'으로 황 대표를 겨냥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저는) 아무런 문제가 없고 수사를 아무 데다가 막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엄정 수사해야하지만 왜곡수사, 편파수사를 하면 안 된다. 엄정하게 하되 공정하게 해야 한다. 수사라는 건 그렇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지시에 특별한 의도가 깔려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왜곡된 수사는 어떠한 경우에도 안 된다"며 "바르고 공정한 수사, 정확한 수사가 돼야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황 대표를 겨낭한 수사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왜곡된 수사가 이뤄지겠느냐"며 "그렇게 되면 안 된다"고 짧게 답했다.

pjh@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