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6 23:45 (수)
이재명 "단일화, 국민 선택 왜곡하는 일…생각 안 한다"
이재명 "단일화, 국민 선택 왜곡하는 일…생각 안 한다"
  • 바른경제
  • 승인 2022.01.06 1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형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6일 범여권 후보 단일화와 관련, "국민들의 선택을 왜곡하는, 내부에서 경쟁하는 것도 아니고 억지로 정치세력을 뒤섞어 하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공개된 광주·목포·여수MBC 합동 신년 특별대담에서 '집권 이후 연대만이 아니라 선거 과정에서 다른 후보와의 단일화가 가능하느냐'고 묻자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야권 단일화가 부상하며, 여권도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를 비롯한 군소 후보들과 범여권 단일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우리가 선거에서 경쟁하지만 모두가 동의하는 일치된 정책은 나중에 무조건하자고 어떤 후보가 제안했던데 나는 100% 동의한다. 그게 정책연대 아니겠느냐. 그런 방식의 정책연대는 해야 한다"면서 김동연 후보의 공통공약 추진 주장에 호응 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국민의 선택을 왜곡하는, 각자의 선택이 있는데 내부에서 경쟁하는 것도 아니고 억지로 정치세력을 뒤섞어 하는 것은, 국민 뜻에 맡기는 게 맞겠다"며 "의도적으로 하는 건 아직은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했다.

이에 사회자가 '나중에 선거가 박빙으로 가면 지지자나 국민의 요구가 있지 않겠느냐'고 묻자, 이 후보는 "유권자에 의한 단일화"라며 "국민들이 다 판단하고 선택한다"고 답했다.

그는 "나는 국민들의 집단지성을 믿는 사람이기 때문에 국민들의 현명함이 길을 내줄 것이라 생각한다. 언제나 억지로 하면 문제가 생기더라"며 "국민이 저절로 해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자연스럽게 지지층이 표를 몰아줄 것이라는 주장인 셈이다.

이 후보는 최근 윤 후보 대선 지지율이 앞서는 '골든크로스' 양상에 대해선 "상대의 급변, 급락때문에 크로스가 됐지만 우리가 잘해서라기보다는 상대방의 상대적인 문제여서 언제든 복귀(복구)될 수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좀 더 낮은 자세로 성실하게 국민에게 다가가고 미래비전과 역량을 설명해야겠다"고 자세를 낮췄다.

진행자가 '언제든 다시 역전되리라 보느냐'고 묻자, 이 후보는 "복귀가 될 것"이라며 "일반적인 지지율 수준으로 복귀가 되면 역시 박빙의 열세 또는 우세가 될 가능성이 많다"고 했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주장을 다시 꺼내들었다가 한발 물러선 데 대해선 "우리가 서울을 가는 게 목표인데 가다가 도로가 막히면 끝까지 기다리느냐, 우회해야지"라고 해명했다.

이 후보는 소비쿠폰을 통한 '매출지원'을 거론하며 "장기적으로 크게 보면 이게 필요하다고 본다"면서도 "지금 당장은 소상공인(지원이) 필요하니까, 재정이 부족하니 (자영업 손실보상에) 집중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