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00:10 (목)
포스코, 중국 허베이성에 자동차강판 공장 착공...90만t 규모
포스코, 중국 허베이성에 자동차강판 공장 착공...90만t 규모
  • 장미소 기자
  • 승인 2022.01.07 14: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경제뉴스=장미소 기자) 포스코가 중국 허베이성 탕산시에 자동차강판 공장을 착공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9월 중국내 자동차용 도금강판을 생산하고 판매하기 위해 하강집단유한공사(하북강철)와 각각 지분 50%를 보유한 하강포항기차판유한공사(하강포항)를 설립했다. 7일 연산 90만t 규모의 도금강판 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내년 말 준공 목표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착공식에는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김학동 철강부문장(부회장) 및 하북강철 우용 동사장, 왕난위 총경리, 주중한국대사관 유복근 경제공사, 허베이성 후치성 부성장, 탕산시 장구강 서기, 전국양 시장 등이 참석했다.

 

최정우 회장은 축사에서 "합작법인이 친환경을 선도하는 글로벌 자동차강판 생산기업으로서 역할과 소임을 다 해야한다"며 "양사가 보유한 높은 전문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자동차강판 생산 수준을 혁신적으로 업그레이드시켜 달라"고 전했다.

 

하강포항은 지난해 말 포스코가 중국 광동성에서 운영중인 연산 45만t 규모의 광동CGL을 자회사로 편입해 135만t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췄다. 소재가 되는 냉연코일은 양사가 지분비율에 따라 절반씩 공급한다.

 

하북강철은 2020년 기준 조강 4400만t을 생산한 중국 2위, 세계 3위의 철강사로 포스코와 함께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에 포함돼 있다.

 

포스코는 이번 하북강철과의 협력을 계기로 지속 성장하고 있는 중국내 자동차강판 수요에 대응해 안정적인 공급 체제를 구축한다.

 

중국은 2020년 전세계 자동차 생산량의 32%인 2500만대를 생산한 세계 1위 자동차 생산국이다. 향후에도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수요시장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