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00:15 (목)
정부, 코로나 ‘먹는 치료제’ 100만4천명분 계약
정부, 코로나 ‘먹는 치료제’ 100만4천명분 계약
  • 김해진 기자
  • 승인 2022.01.07 14: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경제뉴스=김해진 기자) 정부가 먹는 형태(경구용)의 코로나19 치료제 총 100만4천명분의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처방 대상자 등 사용 기준은 다음주 발표할 예정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어제(6일) 정부는 한국 화이자사와 40만명분의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 추가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며 "이로써 100만4000명분의 경구용 치료제 선구매 계약이 체결됐다"고 설명했다.

 

100만4천명분의 경구용 치료제 중 76만2천명분은 화이자의 ‘팍스로비드’, 24만2천명분은 미국 제약사 머크(MSD)의 ‘몰누피라비르’다

 

이 통제관은 "다음 주에 (초도) 물량이 들어오게 된다"라며 "투약 대상과 공급 대상 기관 등 세부적인 기준은 지금 마련하고 있고 다음주에 국민들께 소상하게 보고드리겠다"고 전했다.

 

이어 "경구용 치료제 도입 이후 최대한 빠르고 안전하게 투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