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6 23:25 (수)
日정부, 9일부터 오키나와 등 3개지역 중점조치 적용
日정부, 9일부터 오키나와 등 3개지역 중점조치 적용
  • 바른경제
  • 승인 2022.01.07 1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가 오는 9일부터 코로나19 감염이 재확산하고 있는 오키나와(沖縄)현·히로시마(広島)현·야마구치(山口)현 등 3개 지역에 긴급사태 선언에 준하는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를 적용할 방침이다.

7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과 지지통신,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전문가로 구성된 분과회에서 오키나와현·히로시마현·야마구치현에 오는 9일부터 31일까지 중점조치를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 자문을 구했다.

분과회의 승인을 얻은 후 코로나19 대책 담당인 야마기와 다이시로(山際大志郞) 경제재정·재생상은 중의원·참의원 의원 운영위원회에 참석해 해당 방안에 대해 보고했다.

야마기와 재생상은 현재 3개 지역의 의료체제 압박 정도가 5단계 중 위에서 3번째 단계인 레벨 2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가까운 미래에 의료 제공 체제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에 대해서는 “확실히 우세이 되고 있다”고 우세종으로 대체되고 있다는 인식을 보였다.

3개 지역에서의 코로나19 감염은 최근 급확산했다. 오키나와현은 7일 신규 확진자 수가 1414명이라고 발표했다. 일일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1000명이 넘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이후 이날 저녁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본부 회의에서 정식으로 결정될 전망이다.


일본에서는 이미 제6차 유행에 접어들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나카가와 도시오(中川俊男) 일본 의사회 회장은 지난 6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감염은 제6차 유행에 돌입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는 신규 감염자 증가 속도가 극히 빠르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제한 조치인 중점조치는 지난해 2월 13일 시행된 코로나19 개정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조치다. 긴급사태 선언 보다는 낮으나 그에 준하는 조치다. 적용 지역에서는 지사가 오후 8시까지 음식점 등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할 수 있다.

중점조치 적용된 도도부현(都道府県·광역지방자치단체)의 지사는 시구정촌(市区町村·기초지방자치단체)을 기준으로 구체적인 적용 지역을 결정할 수 있다.

오키나와현은 코로나19 감염 대책 인증 가게에 대해 주류 제공을 오후 8시까지만 허용할 방침이다. 영업시간은 오후 9시로 단축을 요청한다. 비인증점에 대해서는 주류 제공 금지, 오후 8시까지 영업시간 단축을 요구한다.

야마구치현, 히로시마현은 코로나19 대책 인증점에 대해서도 주류 제공을 인정하지 않을 방침이다. 영업시간은 오후 8시까지 단축하라고 요청한다.

이벤트 등 일부 행동 제한도 실시된다. 오키나와현은 큰 소리를 내는 이벤트 참가 상한선을 5000명으로 제한한다. 행사장 수용 정원의 절반까지 참여가 허용된다. 학교의 부활동은 원칙적으로 중단하라고 요청한다.

히로시마현은 통학, 통근을 제외하고 오후 8시 이후 외출을 삼가도록 요청한다.

일본에서는 긴급사태 선언·중점조치가 제5차 유행의 진정으로 지난해 9월 30일 전면 해제됐다.

오키나와현에 중점조치가 내려지면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이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내각에서도 처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