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7 20:00 (화)
국힘 김용태, 국무회의 연기론에 "역사에 오점 남길 것"
국힘 김용태, 국무회의 연기론에 "역사에 오점 남길 것"
  • 바른경제
  • 승인 2022.05.02 09: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민 기자 =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2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이 올라갈 가능성이 높은 오는 3일 국무회의의 연기 가능성에 대해 "그렇게 (연기)해서라도 강행한다면 역사에 오점이 남길 거라고 생각하고, 이번 법안 처리에 있어 국민 상식에 부합하는 행동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국회를 견제하는 행정부다 보니까, 국회가 민주주의를 훼손한 점에 대해서는 행정부가 견제 차원에서 대통령 거부권을 행사해주시면 좋겠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마지막 국무회의가 검수완박 법안 공포가 아니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저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선거를 포기한 것 같다. 코로나로 얼마나 많이 힘들고 민생 책임져야 될 것이 많은데, 민주당이 왜 이렇게 밀어붙이는지 의도가 뭔지 많은 국민이 생각하시는 것 같다"며 "민주당의 상식적인 젊은 정치인들도 사실 본인들의 당을 이해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청법이 통과된 지난달 30일 본회의 개의 과정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측과 국민의힘 의원들 간 물리적·언어적 충돌이 있었던 데 대해서도 "배현진 의원의 ('앙증맞은 몸') 말씀으로 박 의장께서 개인적 상처를 받으실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검수완박 통과 과정에서 민주당이 보여준 행태의 물타기나 적반하장 수준이고 박 의장은 '정권의 나팔수' 역할을 하셨다고 생각한다"고 날을 세웠다.

김 최고위원은 한편 3일 인사청문회가 예정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장관 자리가 본인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증명하는 자리가 아니다. 정 후보자 병원장 재직 시절 자녀가 연관 의과대학에 편입을 한 것만으로 많은 국민들께서 이해충돌의 의혹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정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수차례 주장해왔다.

그는 그러면서 "법적으로 문제될 건 없다고 생각하지만, 지난 5년간 저희가 조국 사태라든지 문재인 정권을 향했던 공정과 상식의 잣대와 맞느냐에 대한 질문"이라며 "국민의힘이 민주당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줘야 된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김인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서도 "풀브라이트 장학금 관련해서 의혹 해소가 돼야 하고, 본질은 결과적으로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가 코로나로 어려울 때 예술 창작지원금을 신청해서 받은 적이 있는데, 국민의힘이 굉장히 많은 비판과 질타를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누군가는 공정했다고 생각하지만 누군가는 장학금의 기회를 놓쳤을 수 있고, 이해 충돌 의혹이 있다는 게 지금 많은 2030 국민들 눈높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동시에 사면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대통령 고유 권한이 존중돼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지만, 사면이 편의점에서 '1+1'도 아니고 정치적 흥정의 대상으로 생각하는 순간 비난의 여지가 많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