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7 19:40 (화)
한전 수조 적자에도...발전公 사장들, 성과급 잔치 벌였다
한전 수조 적자에도...발전公 사장들, 성과급 잔치 벌였다
  • 바른경제
  • 승인 2022.05.05 0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은결 기자 = 지난해 한국전력 산하 발전공기업 기관장들이 전년도 경영평가 성과급으로 대부분 1억원 안팎의 고액을 수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5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40개 공공기관의 상임기관장 중 전년도 경영평가에 따른 성과급이 1억원을 넘는 곳은 모두 한전 산하 발전 자회사였다.

한전과 발전 자회사 수장들은 경영평가 성과급으로 최저 7135만원 ~ 최고 1억1752만원을 챙겼다.

우선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1억1752만원 규모의 성과급을 수령해 조사 대상 중 액수가 가장 높았다. 이어 김회천 한국남동발전 사장이 1억1332만원,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이 1억912만원을 받았다.

또한 박형덕 한국서부발전 사장이 1억73만원, 정승일 한전 사장이 9315만원 등 1억원 안팎의 성과급을 받았다. 이승우 한국남부발전 사장과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각각 8814만원, 7135만원의 성과급을 수령했다.

같은 기간 한전 및 발전 자회사 직원이 받은 성과급은 2000만원 안팎이었다.

일반 정규직 직원 기준 평균 성과상여금(경영평가 성과급 포함)은 동서발전이 2091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중부발전(1959만원), 한수원(1917만원), 서부발전(1869만원), 남동발전(1865만원), 남부발전(1801만원), 한전(1737만원) 순이었다.

이런 성과급 지급을 놓고 일각에서는 한전의 재무구조가 급격히 악화된 상황과 맞지 않는 방만 경영이란 목소리도 나온다. 지난해 기준 한전의 부채 총계는 145조7970억원으로 2020년(132조4753억원)과 비교해 13조원 이상 늘었다.

이 기간 한전의 영업손실은 5조8601억원으로 역대 최대 적자였다. 증권가에서는 한전이 올해 1분기에도 국제 연료비 인상에 따른 원가 부담이 늘어 6조원에 달하는 적자를 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올 정도다.

그러나 한전과 발전 자회사 사장들에 돌아간 고액의 성과급은 기획재정부 공공기관 경영평가 성과급 지급 기준에 따른 것이다. 공공기관은 기업 이사회가 아닌 정부가 한 해 경영 실적을 평가하고, 이에 따라 임직원 성과급 지급 여부와 규모가 결정된다.

즉, 회사가 적자 상황이어도 정부가 정한 평가 지표에서 고득점을 받으면 높은 성과급을 수령할 수 있는 구조다.

특히 현 정부에서는 공공기관 평가 항목에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공헌도에 대한 가중치 비중을 높였다. 이에 공기업의 경영 효율화를 위한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상당했다.

다만 지난해 말 기재부가 심의·의결한 '2022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편람(안)'에 따르면, 내년 발표되는 2022년 공공기관 경영평가부터는 '경영실적 개선'도 새로운 평가 지표로 도입해 성과급을 산정할 때도 이를 반영한다.

또한 'LH 사태' 등을 방지하기 위해 종합평가가 미흡(D) 이하인 공공기관은 성과급을 받을 수 없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