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23:00 (금)
광주 찾은 민주 지도부 "5·18 왜곡 김진태 사퇴해야"
광주 찾은 민주 지도부 "5·18 왜곡 김진태 사퇴해야"
  • 바른경제
  • 승인 2022.05.18 12: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환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5·18민주화운동 42주년인 18일 광주를 찾아 "(오월 정신을 이어가는 노력의) 조치 첫 번째는 5·18 왜곡한 김진태 (강원지사) 후보 사퇴가 첫 번째로 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진행된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이 오월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그 노력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여주실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5·18은 우리 공동체 민주주의 기본사상을 만드는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여태껏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점이 있다"며 "이번 정부가 진상규명을 철저히 밝혀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또 "윤 대통령이 협치를 말씀하셨는데, 협치의 기본은 역지사지"라며 "어제(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했다.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윤재순과 공직기강비서관 이시원도 임명했는데, 협치를 말하려면 이들 사퇴부터 돼야 한다. 그게 이제 광주의 정신을 이어갈 수 있는 일이 아닐까 싶다"고 주장했다.

윤호중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오늘 여야가 함께 기념식에 참석해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한 것은 의미 있다고 본다"면서도 "아직 진실이 다 밝혀져 있지 않고, 진정한 사과와 반성이 전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여야가 함께했다는 것만으로 5·18 정신이 제대로 받들어졌다고 보긴 어렵다"고 평했다.

이어 "5·18 광주를 폄훼하고, 혐오의 발언을 일삼던 사람들이 아직도 지방선거에 출마하고 있다"며 "이런 분들부터 반성하고 후보를 사퇴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여야가 앞으로 개정 헌법을 논의할 때, 5·18 광주의 정신을 계승한다고 하는 그 문구가 헌법 전문에 추가되기를 희망한다"며 "아쉽게도 대통령께서 오늘 기념사에 그 부분을 발언하는 걸 검토하셨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포함되지 않은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1대 후반기 국회 원 구성이 이뤄질 때는 헌정개혁특위를 만들어 헌법 개정을 본격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보는데, 5·18 광주 정신이 헌법 전문에 포함되는 안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또 여권을 겨냥해 "42년 전 광주시민들께서 신군부의 폭압에 맞서 국민을 대신해 투쟁하셨다면 지금 우리는 또다시 검찰 출신, 검찰 하나회가 부활하는 것은 아닌지 신군부 대신 신검부가 등장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며 "신검부의 등장을 경계하면서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