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22:10 (금)
한국, 유네스코 '인간과 생물권계획' 부의장국으로 선출
한국, 유네스코 '인간과 생물권계획' 부의장국으로 선출
  • 바른경제
  • 승인 2022.06.13 2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연희 기자 = 우리나라가 13일 '유네스코 인간과 생물권계획'(MAB) 부의장 국가이자 아시아·태평양지역 대표국으로 선출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제34차 MAB 국제조정이사회에서 신임 의장국에 나이지리아가, 부의장국에 우리나라와 포르투갈, 우크라이나, 엘살바도르, 모르코 등 5개국이 선출됐다.

MAB 국제조정이사회 의장단은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Biosphere Reserves) 신규 지정, 관리방안 수립·점검 등에 관한 결정을 하는 최고 의사결정 기구다.

우리나라는 앞으로 2년간 부의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환경부는 지난 2010년 MAB 의장국으로, 지난 2008년과 2016년에는 부의장국으로 선출돼 활동한 바 있다.

생물권보전지역은 생물다양성 보전과 현명한 이용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사회 실현을 위해 유네스코가 지정하는 곳이다. 전 세계적으로 생물권보전지역은 131개국 727곳이 지정돼 있다. 우리나라의 생물권 보전지역으로는 설악산, 제주도, 신안다도해, 광릉숲 등 9곳이 있다.

MAB 한국위원회 공동위원장인 김종률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앞으로도 유네스코 회원국과 유기적으로 교류·협력하고, 국제보호지역 관리역량 강화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