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02:20 (일)
유럽 증시, 주요 각국의 금리인하 관측에 상승 마감...런던 0.56% ↑
유럽 증시, 주요 각국의 금리인하 관측에 상승 마감...런던 0.56% ↑
  • 바른경제
  • 승인 2019.07.24 01: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준 기자 = 유럽 주요 증시는 23일(현지시간) 유럽중앙은행(ECB)을 필두로 주요국 중앙은행이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기대가 확산하면서 투자 심리가 유지돼 오름세로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에서 FTSE 100 지수는 이날 전일 대비 41.93 포인트, 0.56% 오른 7556.86으로 거래를 마쳤다.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이 집권 보수당 대표에 당선한 것은 예상대로인 만큼 시장 반응은 제한적이었다.

지수 편입 종목의 70% 가까이 강세를 나타내며 3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파운드화 하락으로 수혜주인 의약품 등 다국적 기업 종목이 견조하게 움직였다.

은행주와 자원주도 오르면서 상승을 주도했다. 투자회사 멜로즈 인더스트리즈는 급등했다. 포장주 DS 스미스도 크게 치솟았다. 주당 이익 전망을 올린 제지주 몬디 역시 올랐다.

반면 슈퍼마켓주는 약세를 면치 못했다. 최신 조사에서 12주일간 국내 식품판매가 거의 3년 만에 감소한 것이 악재로 작용했다. 특히 테스코의 하락이 두드러졌다.

전날 급락한 레저외식주 위트브레드가 계속 낙폭을 넓혀갔다. 애널리스트의 투자평가 강등 여파가 컸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 DAX 30 지수는 전일보다 201.34 포인트, 1.64% 대폭 상승한 1만2490.74로 장을 닫았다. 사흘째 올랐다.

자동차주와 관련 종목이 급등했다. 타이어주 콘티넨탈은 6% 이상 뛰었다.

고급차 다임러도 4% 넘게 상승했다. 중국 베이징 기차집단이 다임러 지분 5%를 취득했다고 발표한 것이 호재였다.

하락한 종목은 전력주 RWE를 포함해 6개에 불과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에서 CAC 40 지수는 전일에 비해 51.14 포인트, 0.92% 올라간 5618.16으로 폐장했다.

이탈리아 밀라노 증시에서 FTSE-MIB 지수는 218.96 포인트, 1.01% 뛰어오른 2만1954.66으로 마감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전날 이탈리아에 대한 제재절차를 보류하기로 결정한 것이 호재로서 지수를 대폭 밀어올렸다.

스페인 마드리드 증시의 IBEX 35 지수는 전일 대비 118.10 포인트, 1.29% 치솟은 9281.60, 범유럽 지수 Stoxx 600 경우 3.80 포인트, 0.98% 상승한 391.54로 각각 장을 닫았다.
yjjs@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