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02:15 (일)
동성제약-분당서울대병원, 광역학 이용 치료법 공동 연구
동성제약-분당서울대병원, 광역학 이용 치료법 공동 연구
  • 바른경제
  • 승인 2019.07.24 10: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연주 기자 = 동성제약은 지난 23일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광역학 치료를 이용한 치료법과 진단기술의 개발’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동성제약은 2세대 광과민제 ‘포토론’을 활용해 흉강경을 이용한 폐암, 수술 중 광역학 치료(Intra-operative PDT)를 통한 뇌종양의 광역학 치료(PDT) 등의 임상 연구를 진행한다.

동성제약 이양구 대표이사는 “동성제약의 2세대 광과민제 ‘포토론’은 1세대 광과민제와 비교했을 때 주사 후 3시간 정도가 지나면 바로 시술이 가능하고, 시술 이후에도 2~3일 정도의 차광기간만 거치면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탁월한 우수성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흉강경을 이용한 폐암에서의 광역학 치료는 물론, 뇌종양의 경우 ‘수술 중 광역학 치료(Intra-operative PDT)’를 병행하는 임상을 진행해 암 환자분들께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동성제약에 따르면 광역학 치료는 포르피린 계통과 클로린 계통의 광과민성 물질이 암세포에 선택적으로 축적되는 성질을 이용한 암 치료법이다. 동성제약에서 허가 진행 중인 광과민제 ‘포토론’은 2세대 광과민제로, 정맥주사 후 3시간이 지난 후 665㎚의 파장을 갖는 적색광을 조사하면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파괴할 수 있다.
songyj@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