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23:15 (금)
한전 자회사 9곳, 경영진 성과급 반납 결정…정부 권고 3일만
한전 자회사 9곳, 경영진 성과급 반납 결정…정부 권고 3일만
  • 바른경제
  • 승인 2022.06.23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진 기자 = 한국전력(한전)의 재무개선을 위해 정부로부터 경영진 성과급 자율 반납을 권고 받은 산하 자회사들이 모두 자진 반납을 결정했다. 반납 권고를 받은 지 3일 만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일 130개 공기업·준정부기관에 대한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결과 및 후속조치'를 의결하고, 한전과 9개 자회사에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 자율 반납을 권고했다.

한전과 함께 경영진 성과급 자율 반납을 권고 받은 자회사는 남동발전, 남부발전, 동서발전, 서부발전, 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한전기술, 한전KDN, 한전KPS 등 9개사다.

한전은 가장 먼저 반납을 결정했다. 한전은 경영실적 평가 발표 당일 정승일 사장 등 경영진의 성과급 전액을 반납하고, 1직급 이상 주요 간부들도 성과급을 50% 반납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부발전이 21일 성과급 반납에 동참하기로 하고, 사장을 포함한 임원진은 전액 반납하고 1직급 주요 간부들은 50%를 반납하기로 했다.

22일에는 130개 기관 중 유일하게 S등급(탁월)을 받은 동서발전이 사장 등 경영진과 1직급 이상 간부들이 성과급 자율 반납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서부발전도 성과급 자율 반납과 함께 비용절감 대책 등을 발표했다.

한전의 발·송전 설비 정비부문 자회사인 한전KPS와 정보통신기술(ICT) 부문 자회사인 한전KDN도 같은 날 경영진과 주요 간부의 성과급 자율 반납에 동참했다.

23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과 중부발전, 남동발전, 한전기술 등 나머지 자회사들도 동참하면서, 권고를 받은 9개 자회사가 모두 경영진과 주요 간부의 성과급을 반납하게 됐다.

한전은 1분기 사상 최대인 약 7조8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올해 20조원 이상의 적자가 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성과급 반납을 반납한 자회사들은 지난달에도 전력그룹사 차원에서 마련한 6조원대의 고강도 자구책에 동참했다.

일부에선 자회사에 대한 성과급 자율 반납 권고가 경영평가의 원칙에 위배된다는 지적도 나오지만, 정부는 발전사 등 자회사들도 공동 책임이 있다고 보고 있다.

최상대 기획재정부 2차관은 지난 20일 경영평가 결과를 발표하며 "한전 9개 자회사 매출의 90% 이상이 모회사인 한전 쪽으로 간다"며 "모회사와 자회사 9곳 간에 서로 공동 책임의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