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22:00 (금)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 “4.3 미군정 책임 규명 지원”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 “4.3 미군정 책임 규명 지원”
  • 바른경제
  • 승인 2022.06.23 17: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민 기자 =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이 70여 년전 벌어진 제주4.3 당시 미군정 책임 규명을 위한 진상조사 지원을 강조해 차기 도정 차원의 후속조치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23일 제주도지사직 인수위원회에 따르면 오영훈 당선인은 이날 오후 제주문학관에서 열린 ‘4.3 미래 정책과제 마련을 위한 원탁회의’에 참석했다.

오 당선인은 이날 “4.3 희생자와 유족의 가족관계 정정 특례 도입 등 후속 조치가 제대로 이뤄져 배·보상에서 소외되는 희생자 및 유족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 도정에서는 4.3평화공원 사업을 완성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평화와 인권의 성지로 조성하겠다”고 피력했다.

특히 “4.3의 정명(正名)에 한 걸음 더 다가서기 위해서는 당시 미군정의 책임을 규명하기 위한 진상조사가 추가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정이 예산과 인력을 뒷받침하고, 민간 차원에서도 진상조사에 대한 활발한 활동이 필요하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4.3추가진상조사는 현재 제주4.3평화재단이 맡고 있다. 정부가 지원하는 추가진상조사로, 올해 6억원이 투입되고 있다. 이번 추가진상조사 계획에 미군정 책임에 대한 진상규명건도 포함됐다.

오 당선인의 이날 발언은 정부의 지원을 확대하기 위한 역할을 하거나, 이후 정부 지원이 끊어졌을 경우 제주도 차원의 지원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개별적 혹은 재단 등을 통해 이뤄져온 미군정 책임 규명을 위한 진상조사에 제주도정 차원의 지원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원탁회의에서 모아진 의견은 오 당선인의 4.3공약을 토대로 4.3단체와 도민들의 의견을 집약, 인수위 차원에서 미래 과제를 설계해 오 당선인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제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