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23:35 (금)
이번주도 맑은 날씨에 나들이 차량 많다[주말·휴일 고속도로]
이번주도 맑은 날씨에 나들이 차량 많다[주말·휴일 고속도로]
  • 바른경제
  • 승인 2022.06.24 09: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세훈 기자 = 6월 네 번째 주말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대체로 맑은 날씨 속에 행락철 나들이 차량 증가로 혼잡할 것으로 예상됐다.

24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6월 네 번째주 주말 전국 교통량은 토요일(25일) 530만대, 일요일(26일) 458만대로 예상된다.

최근 4주 주말 동안 토요일 교통량은 528만대, 일요일은 451만대였다. 이에 비해 이번 주말 교통량이 늘어나는 것이다.

이번 주 토요일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차량은 전주에 비해 1만대 많은 47만대, 일요일 수도권을 빠져 나가는 차량은 전주와 같은 46만대로 전망됐다.

토요일 최대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대전 2시간50분 ▲서울~부산 6시간 ▲서울~광주 4시간30분 ▲서울~목포 5시간 ▲서울~강릉 4시간 ▲남양주~양양 3시간20분 등이다.

일요일 서울방향으로는 ▲대전~서울 2시간40분 ▲부산~서울 5시간40분 ▲광주~서울 4시간10분 ▲목포~서울 4시간30분 ▲강릉~서울 4시간20분 ▲양양~남양주 3시간30분 등이다.

이는 요금소 간 통행시간 기준이며, 일시적으로 교통량이 집중되거나 사고 등 돌발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최대 혼잡 예상구간은 토요일 지방방향으로 경부선은 기흥동탄~안성분기점, 북천안~목천, 영동선은 신갈분기점~양지, 만종분기점~새말 구간 등이 지목됐다.

일요일 서울방향으로 경부선은 옥산~목천, 안성~오산, 영동선은 둔내~새말, 호법분기점~양지 구간 등이 꼽혔다.

도로공사는 이번 주말 일부지역에 비가 오고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 만큼, 빗길 운전 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출발 전 안전한 시야확보를 위해 와이퍼를 점검하고, 미끄러짐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타이어의 공기압과 마모도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도로공사 측은 설명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빗길 운전 시 제동거리가 길어지기 때문에 평소보다 20~50% 감속운전을 하고 전조등을 점등하는 등 안전운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