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5 00:10 (화)
與, 27일 '탈원전과 전기료 인상' 정책의원총회 개최
與, 27일 '탈원전과 전기료 인상' 정책의원총회 개최
  • 바른경제
  • 승인 2022.06.24 11: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원 기자 = 국민의힘은 오는 27일 의원들을 대상으로 탈원전과 전기료 인상과 관련해 전문가 특강을 진행한다. 윤석열 대통령의 '탈원전 정책 폐기'에 여당이 발을 맞추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문자 공지를 통해 오는 27일 오후 3시30분부터 국회 본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에서 '탈원전 및 전기료 인상' 관련 정책의원총회를 연다고 밝혔다.

여당의 정책의총은 지난 14일 '반도체 특강 및 현안논의'를 시작으로 매주 1~2회 열렸다. 지난 21일과 23일에는 각각 '외교안보정책', '가상자산시장 공정성 회복 및 투자자 보호'를 주제로 정책의총이 소집됐다.

공지에 따르면 정책의총 발제는 각각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와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대표이사가 맡는다.

권 원내대표는 또 탈원전과 전기료 인상과 관련해 의원들의 관심이 많은 점을 고려해 원내행정국을 통해 사전 질문을 접수받겠다고 공지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며 중단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2일에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를 찾아 "우리가 지난 5년 동안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더라면 지금 아마 경쟁자가 전혀 없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하며 원전산업을 신속하게 정상 궤도에 올리겠다고 강조했다.

여당도 윤 대통령의 '탈원전 정책 폐기'에 보폭을 맞춰 왔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 정권의 탈원전 정책 결과로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도 불가피하다", "문재인 정부는 정권 말기 전기요금 인상을 발표하며 탈원전 비용을 새 정부에 떠넘겼다" 등을 언급하며 탈원전 정책을 비판해 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서울=뉴시스]